“시각장애인 대책을 마련하라”
“시각장애인 대책을 마련하라”
  • 법보신문
  • 승인 2006.06.05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인권위 5일 성명서 발표

“정부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인권위원회(위원장 진관 스님)는 6월 5일 오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시각장애인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인권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지난 25일 ‘시각장애인에게 안마사 자격을 허용하는 것은 위헌’이라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은 소수약자의 생존권마저 박탈하는 것”이라며 “이번 사건으로 투신자살을 한 장애우가 생기고 있는 반면 정부 당국은 열흘이 가도록 어떤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음은 무관심을 넘어 무능한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인권위원회는 또 “장애우와 사회적 소수약자에 대한 배려와 관심은 인간이 지켜야 할 최소한의 도리”라며 “정부와 보건복지부는 소외계층을 보호하고 사회적 안정망을 구축하는 차원에서 전국 400만 장애우들과 현재 농성 중인 시각장애인들의 생계보장과 직업안정을 위한 특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인권위원회 위원장 진관 스님은 “종단협의회의 이사회에  정식안건으로 올려 구체적인 활동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향후 현 장애우의 현황 및 문제점, 대안을 짚어보는 포럼이나 세미나를 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호승 기자 sshoutoo@beop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