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신(渾身)
혼신(渾身)
  • 법보신문
  • 승인 2007.03.20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주 육왕산 홍통선사에게 한 스님이 물었다.

“어떤 것이 화상의 가풍입니까?”

“온몸이 닷 푼의 값어치도 되지 않는다.”

“너무 가난하십니다.”

“옛날에도 그러했다.”

“어떻게 살림을 하십니까?”

“집안 형편에 따라 다르다.”

※ 닷 푼의 돈 : 오위(五位)를 뜻한다.
※ 온 몸이…값어치도 되지 않는다. : 철저히 가진 것 없는 청빈한 가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