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탁
줄탁
  • 법보신문
  • 승인 2007.04.0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스님이 상당해 말했다.

“재방에서는 안에서 쪼는 것과 밖에서 쪼는 것을 동시에 하는 안목만을 갖췄고 안팎에서 동시에 쪼는 작용은 갖추지 못했다.”

이에 한 스님이 물었다.

“어떤 것이 안팎에서 쪼는 과정입니까?”
“작가는 안팎에서 쪼기를 하지 않아 안팎에서 쪼음을 동시에 잃느니라.”
“여전히 제가 물은 경지가 아닙니다.”
“그대가 물은 경자란 무엇인가?”
“잃었습니다.”

이에 선사가 그 스님을 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