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멸(起滅)
기멸(起滅)
  • 법보신문
  • 승인 2007.04.1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산도한 선사가 처음에 석상 선사를 만나 물었다.
“일어나고 멸함이 멈추지 않을 때 어떠합니까?”
“식은 재나 마른 나무같이 하고, 한 생각 만년 가도록 하고, 함과 뚜껑이 맞듯 하고, 맑은 하늘에 티가 없는 것 같이 하라.”
나산도한 서사가 깨닫지 못하고 다시 암두 선사에게 가서 다시 물었다.
“일어나고 멸함이 멈추지 않을 때 어떠합니까?”
“누가 일어났다 멸했다 하는가?”
이에 선사가 깨달았다.

※‘일어나고 멸함이 멈추지 않을 때…’: 중생의 망념이 끊이지 않는다는 의미.
‘식은 재’는 적멸 경지이고 ‘한 생각 만년…’은 변하지도 흔들리지도 않는 경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