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중(城中)
성중(城中)
  • 법보신문
  • 승인 2007.07.0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낭야에게 어떤 스님이 물었다.

“어떤 것이 불법의 대의입니까?”

선사가 대답하였다.

“여기서 성(城) 안의 7리(里)니라.”

스님이 다시 물었다.

“학인이 잘 모르겠습니다.”

선사가 말했다.

“절대로 강에 내려가서 목욕을 해서는 안 되느니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