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칼럼]조계종의 미숙한 언론대응
[기자칼럼]조계종의 미숙한 언론대응
  • 법보신문
  • 승인 2008.06.04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이 최근 종단차원에서는 처음으로 공식 포살계본을 발간했다. 현대 한국불교계의 대표적 학승이자 율사로 칭송받고 있는 총무원장 지관 스님이 직접 번역한 이 포살계본은 그 동안 각 사찰마다 혼재돼 있던 포살법회 의식을 통일시킬 뿐 아니라 추락한 계율의식을 고취시키는 토대라는 점에서 높이 평가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평가에도 불구하고 우연인지 필연인지 포살계본의 발행처가 조계종 출판사가 아닌 지관 스님이 이사장으로 있는 ‘가산불교문화연구원’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더구나 지난 3월 조계종이 종조 선양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중국 우민사 도의조사구법기념비 건립’과 관련해 발간한 자료집에 이어 이번 포살계본도 가산불교문화연구원에서 출판된 것과 관련해 곱지 않은 시각도 많다.

실제 교계 모 인터넷 매체는 6월 2일부터 이와 관련, ‘결계·포살 총무원장 사설 연구원 특혜논란’, ‘포살계본 왜 총무원장 회사서 발간됐나’ 등 노골적인 비난 기사를 연이어 보도했고, 또 다른 한 언론도 이와 유사한 기사를 보도해 논란을 키웠다.

그러자 조계종 총무원의 해당부서는 6월 3일 교계 기자들과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한 ‘공식 브리핑’을 돌연 거부했다. “특정 언론이 이미 (악의적으로) 보도해 더 이상 언급할 내용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물론 조계종 총무원이 긍정적인 의미를 보려 않고 ‘어디서 발간했나’만을 문제 삼는 특정 언론에 대해 불쾌감을 갖는 것은 십분 이해된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공식적인 약속 자체를 저버리는 것은 어떤 이유에서도 합리적인 대응이라고 볼 수 없다. 더구나 특정언론이 (악의적으로) 보도했다는 이유로 다른 언론에게까지 정보를 공유하지 않는 것은 지극히 미숙한 태도로 밖에 볼 수 없다. 만약 특정 언론의 보도가 잘못된 것이라면 공식적으로 정정을 요구하고 법적 절차를 밟는 것이 합리적인 수순이다.

조계종 총무원은 종단의 입장을 대변하는 공식 기구이다. 더 이상 감정적인 대응으로 문제를 키울 것이 아니라 총무원은 정확한 해명자료를 통해 이해를 구하고 적극적으로 설득하는 등 합리적인 언론 대응이 선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