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칼럼] 정부 사과 진정성 있나
[기자 칼럼] 정부 사과 진정성 있나
  • 법보신문
  • 승인 2008.07.10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국토해양부 대중교통정보시스템 ‘알고가’의 사찰 삭제, 경기여고 성보 훼손, 어청수 경찰청장의 특정종교 기도회 포스터 사진 게재 등 봇물 터지듯 이어지는 정부 관련기관의 종교편향 사건에 불교계 민심이 돌아서자 정부와 여당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한승수 국무총리는 급기야 7월 4일 전 부처에 “특정 종교에 편향됐다는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라”는 총리 훈령을 내렸고, 같은 날 한나라당 박희태 신임 대표최고위원은 취임 후 가장 먼저 조계종을 찾아 “여러 가지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로 등 돌린 불심을 되돌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다. 또 청와대 박형준 홍보기획관도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청와대가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불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했다. 국토해양부 정종환 장관 역시 알고가 시스템에서 사찰 명칭이 누락된 사건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불자들에게 머리를 숙였다.

그러나 정부 관계자들의 사과 표명에도 불구하고 불자들을 뿔나게 했던 해당 기관인 경찰청이 전혀 다른 행보를 보임에 따라 불자들은 그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어청수 청장의 특정종교 기도회 포스터 사진 게재 사건에 대해 경찰청은 한 마디로 ‘불교계가 공연히 시비를 걸고 있다’는 태도다. 경찰청 홍보 담당 관계자는 주간지 「시사in」과의 인터뷰에서 “기사 가치도 없는 사안을 보도하는 언론이 이상한 것”이라고 말함으로써, 경찰청이 이 사건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 의식수준을 극명하게 드러냈다. 한진희 서울경찰청장은 한발 더 나아가 종교편향 등에 항의해 시국법회를 봉행한 관계자들을 사법처리하겠다고 으름장까지 놓고 있다.

마치 정부가 앞에서는 머리를 숙이며 뒤로는 몽둥이를 숨기고 있는 모양새다. 요즘 같은 시국에 경찰청 홍보 관계자의 답변이 윗선의 행보를 무시한 독자행보라고 이해할 사람이 몇이나 되겠는가. 그러니 결국은 이명박 대통령을 위시한 정부 고위층의 묵인 아래 이 같은 망발이 계속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총리의 훈령을 비롯해 정부 관계자들의 잇따른 사과와 읍소에도 불구하고 그 진정성이 의심받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