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서 대종사의 방하착]
[월서 대종사의 방하착]
  • 법보신문
  • 승인 2008.07.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한 마음을 잊지 마라

탐욕은 인간을 미혹한 삶으로 이끌어
수행 통해서만 ‘탐욕’ 씻어낼 수 있어

‘욕망을 최고의 반려로 삼는 사람은 오래도록 미혹의 세계를 헤맨다. 이 곳 저 곳으로 떠돌아다니며 미혹한 생을 되풀이 할 수밖에 없다. 또한 이 미혹의 세계를 뛰어 넘을 수도 없다. 이와 같은 사람은 탐욕이 괴로움을 낳는다는 것을 알아 집착을 끊어야만 한다.’
인간에게 가장 큰 괴로움은 탐욕으로부터 오는 속박이다. 이것은 사람의 마음을 잡아당기고 휘몰아 이로 인해서 인간을 미혹의 생으로 떠돌게 하는 원인이 된다.

부처님은 “나는 탐욕의 마음보다 더한 속박을 보지 못했다”고 설한 바 있다. 이는 탐욕의 마음이 인간의 마음을 악하게 만들고 미혹의 세계로 이끈다는 것을 염려하신 말씀이다.
인간에게는 세 가지의 욕구가 있다. ‘식욕’, ‘성욕’, ‘수면욕’이다. 이 세 가지를 잘 다스리기만 해도 성불을 이룰 수가 있다. 그런데 이 세 가지의 기본적인 욕구조차도 다스리지 못하면서도 인간은 또 다른 욕구인 탐하는 마음을 끊임없이 추구하고 있다. 이것이 인간을 미혹의 세계로 빠뜨리게 가장 큰 근본적인 이유이다.

부처님이 우리에게 끊임없이 가르치고자 한 것은 무엇인가를 탐하려고 하고, 소유하려고 하고 붙잡으려고 하는 ‘마음의 집착’을 끊어내는 방법이다. 이러한 집착은 나중에 자신도 모르게 최악의 결과를 낳는다는 것을 미리 부처님은 예견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러한 집착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최상의 길은 무엇일까. 그것은 영화나 부귀에 홀리지 않고 인생의 뒷면에 흐르는 덧없음에 대한 무상(無常)을 깨닫는 것이다. 무상을 깨닫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왜냐하면 덧없음을 깨닫는 데는 많은 고행의 순간을 겪어야만 하기 때문이다.

인간이 스스로 어리석음에 빠져 고통 속으로 헤매는 것은 자신에게 주어진 순간, 순간을 잘못 살아왔기 때문인데 자기 것이 아닌 것을 소유하려하고, 자기 것이 아닌 것을 붙잡으려 하고, 자기 것인 아닌 것에 집착하는 마음이 자기 자신을 한없는 고통 속에 빠뜨리고 있다는 이 당연한 사실을 스스로 뉘우치지 못한 탓이다. 한국불교의 근대 고승이었던 효봉 스님은 인간이 고통 속에 헤매는 것은 인간이 가진 본래의 마음인 ‘착한 마음’을 버리기 때문이라고 하신 적이 있다.

아유일륜월(我有一輪月) 무영역무상(無影亦無相) 약욕견차월(若慾見此月) 선심절막망(善心切莫忘), 즉 “나에게 달이 하나 있으니 모양도 없고 그림자도 없네. 이 달을 보려면 착한 마음 잊지 말라”는 글귀이다. 모양도 없고 그림자도 없는 달이란 무슨 말일까. 모든 인간들이 다 가지고 있으면서도 가지고 있는 줄까지 모르고 있으니 참으로 답답하기 그지없는 인간의 어리석음을 되묻는 효봉 스님의 고담준령(高談峻嶺)의 말씀이다. 모든 인간들은 근본적으로 ‘달빛 같은 착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런 것조차 모르니 참으로 ‘어리석다’라고 할 수 밖에 없다.

부처님이 ‘집착을 끊고 무소욕의 삶을 살아라’하는 것이나 효봉 스님이 ‘착한 마음 잊지 말라’는 것도 은밀하게 보면 일맥상통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인간은 이렇듯이 어리석은 중생에 지나지 않는다. 자신에게 주어진 순간, 순간을 노력 하고 정진하지 않고 오직 탐욕에만 눈이 멀고 있으니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월서 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원로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