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洗心淸心] 며칠 더 미루라
[洗心淸心] 며칠 더 미루라
  • 법보신문
  • 승인 2010.11.0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꼭 필요한 것이 있다면 그리고 그것을 사서 쓸 여력이 된다면 사서 쓰면 된다. 그런데 한번쯤 되짚어보자. 그것이 반드시 꼭 필요한 것인가, 욕망이 원하는 것인가, 아니면 정말로 꼭 필요한 것인가. 지금 쓰던 것을 조금 더 고쳐 쓰고, 바꿔 쓰고, 아껴 쓴다면, 그리고 조금 불편하게, 조금 느리게, 좀 더 소박하게 쓴다면, 그것이 필요한 시점을 조금 더 뒤로 미룰 수도 있지 않을까.

한 며칠, 몇 달, 아니 몇 년 더 미뤄 두었다가 그것이 정말 꼭 필요할 때 조금 더 고민하고 고민하다가 어렵게 지갑을 꺼내는 것은 어떨까. 필요한 것이 생겼을 때 당장에 구입하여 사서 쓰면 그것이 그리 감사하지도 않고 얼마간 쓰다 보면 금방 거기에 젖어 즐거움도 사라지게 마련이다.

어릴 적에는 무언가를 구입하는 일이 언제나 설렘이었고 감사하고도 행복한 일이었다. 시장에서 5천 원 하는 운동화 한 켤레를 얻어 신고는 운동화 바닥이 다 닳고 엄지발가락이 툭 터지면서까지도 아직은 쓸 만하다고 여겨 생일 때나, 졸업식 때 같은 기념할만한 날을 기다려 어머님과 함께 시장에 나가 이 신발 저 신발 고르는 재미가 있었다.

그야말로 고작 5천원 전후의 신발을 고르면서도 색깔도, 디자인도, 튼실함도, 심지어 살펴가면서 어렵게 사서 새 신발을 신고 집에 들어올 때는 그야말로 개선장군처럼 어깨에 힘이 들어가고 자랑스러웠다. 신발 하나를 사는 데에도 설렘과 행복이 가득했다. 그러나 사는 일이 조금씩 넉넉해지고, 나이가 들어가면서 무엇을 산다는 것의 즐거움이 많이 퇴색되어지고 너무 쉽게 사고 버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아쉬움과 돌아봄이 잦아졌다.

꼭 필요한 것을 적게 소유하고 있을 때 그 때 그 것들은 우리에게 행복과 감사를 가져다준다. 그리고 더불어 부족함과 불편함을 견뎌내는데서 오는 그 어떤 진한 삶의 에너지 같은 것을 얻게도 된다. 그러나 소유한 것이 많으면 우리 마음이 긴장감을 잃고 감사와 행복을 잃는다. 소유물들이 우리에게 주는 경외감, 공경과 감사와 같은 덕목을 잃고 만다. 그것은 그냥 쌓여 있는 짐일 뿐, 더 이상 우리 삶을 풍요롭게 해 주고 행복하게 해 주는 것이 아니다.

『요범사훈』에서는 ‘아름다운 옷을 입을 사람이 하루 입지 않으면 그 옷을 천지신령에게 하루 공양하는 것이 되고, 좋은 음식을 먹을 사람이 하루 먹지 않으면 그 음식을 천지신령에게 하루 공양하는 것이 되고, 큰 집 높은 집을 세울 수 있는 사람이 작은 집에 거주한다면 하루 한 달 내지 일 년 수십 년간 그 사는 것만큼 큰 집 높은 집을 천지신령에게 공양하는 것이 된다’ 고 했다.

아름다운 옷을 갖고 싶더라도 바로 바로 휙 사 버리기 보다는 며칠 더 뒤로 미루어 놓게 되면 그 미룬 시간만큼 천지신령께, 화엄성중께, 불보살님들께 그 옷을 공양하는 것이 된다고 생각해 보라. 며칠 미루고, 몇 달 미루는 것이야말로 얼마나 값진 공양이며, 공덕인가.

어차피 살 것이라면 될 수 있는 한 그 시기를 늦추고 그 늦춘 시간만큼 그것을 갖고 싶은 욕망을 지켜보라. 사고 싶은 마음, 갖고 싶은 마음을 지켜보게 될 때, 내 안에 숨겨 있던 욕심의 덩어리들이 선명하게 보이기 시작할 것이며, 그 마음속에 들어있던 것이 그리 대단한 것이 아니었음을 보게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갖고 싶은 것이 있어도 조금 더 기다려 보라. 입고 싶은 옷이 있어도 조금 더 뒤로 미뤄 보라. 먹고 싶은 것이 있다고 그 때마다 손쉽게 사먹는 일을 줄여 보라. 하루 이틀 미루는 가운데 공덕이 깃든다. 하물며 미루는 시간만큼 갖고 싶은 마음을 가만히 관찰 해 본다면 공덕을 넘어서는 더 큰 깨달음까지 함께 얻게 될 것이다.

운학사 주지 법상 스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