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애주 교수 ‘연꽃 춤’ 첫 선
이애주 교수 ‘연꽃 춤’ 첫 선
  • 한신애 기자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한-베트남 평화예술제서
무형문화재 27호 승무 예능보유자인 서울대학교 이애주 교수가 지난 6월 29일 국립극장 해오름 극장에서 열린 한-베트남 평화예술제에서 창작무 ‘연꽃춤’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베트남전 진실 바로 알기와 화해를 목적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 이 교수의 연꽃춤 공연은 베트남 양민의 억울한 죽음을 진혼하는 무대로 마련됐다. 연꽃춤을 ‘평화와 생명을 꽃피우고자 하는 춤’이라고 소개한 이애주 교수는 “평화시대를 갈망하며 전쟁과 학살에 의해 죽어간 이들이 원혼을 풀 수 있길 바라는 무대였다”고 덧붙였다.



한신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