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 500겹의 천에 싸인 열반에 든 부처님 [끝]
93. 500겹의 천에 싸인 열반에 든 부처님 [끝]
  • 유근자 박사
  • 승인 2013.01.0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반 도상과 유사하게 보이지만
머리부터 발끝까지 천으로 감싸
주변엔 슬픔에 잠긴 제자들 표현

 

▲간다라, 2~3세기, 스와트박물관, 파키스탄

 


이 이야기는 꾸시나라에서 열반에 든 부처님의 장례(葬禮)에 관한 에피소드 가운데 하나를 표현한 것이다.


입멸(入滅)을 눈 앞에 둔 부처님께 아난다 존자는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저희들은 당신의 존체(尊體)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러자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아난다여, 전륜성왕의 유체는 새 천으로 감싼다. 그런 다음에는 새 솜으로 감싼다. 새 솜으로 감싼 뒤에는 다시 새 천으로 감싼다. 이런 방법으로 500번 전륜성왕의 유체를 감싼 뒤 황금으로 만든 기름통에 넣고, 황금으로 만든 다른 통으로 덮은 뒤, 모든 향으로 장엄을 해 전륜성왕의 유체를 화장한다. 그리고 큰 길 사거리에 전륜성왕의 탑을 조성한다.


아난다여, 전륜성왕의 장례법처럼 여래의 장례법도 같다. 그리고 큰 길 사거리에 여래의 탑을 조성해야 한다. 그곳에 화환·향·향가루를 올리거나, 절을 하거나, 마음으로 청정한 믿음을 가지는 자들에게는 오랜 세월 이익과 행복이 있을 것이다.”(‘대반열반경’)


파키스탄 스와트박물관의 ‘500겹의 천에 싸인 열반에 든 부처님’ 이야기에는, 붕대로 몸 전체를 감싼 듯한 부처님, 사라쌍수, 슬퍼하는 금강역사와 제자들이 표현되어 있다. 언뜻보면 간다라에서 처음 등장한 옆으로 누운 열반에 든 부처님 모습처럼 보인다. 전반적인 구도는 사라쌍수 아래에서 열반에 든 부처님 도상과 유사하다.


차이점은 바로 부처님의 모습이다. 머리부터 발 끝까지 몸 전체가 천으로 감싸져 있다. 이것은 입멸 후 전륜성왕의 장례법에 따라 새 천과 새 솜으로 500겹을 감싼 부처님의 유체(遺體)를 표현한 것이다.


나무로 만든 침상 위에는 매트리스가 깔려 있고, 오른 옆구리를 바닥에 대고 오른손을 머리 밑으로 넣은 열반에 든 부처님이, 천에 감싸진 모습으로 표현되어 있다. 부처님 뒤에는 왼손에 금강저를 들고, 오른손을 위로 치켜 올려 슬퍼하는 금강역사가 서 있다.

 

▲유근자 박사
침상 앞 왼쪽에는 땅에 주저앉아 있는 아난다를 아나룻다 존자가 일으켜 세우는 장면이 표현되어 있다. 침상 앞에 등지고 앉아 있는 인물은 마지막 제자 수밧다이다. 오른쪽 끝 아래쪽에 앉아 무릎을 안고 있는 사람은 말라족 가운데 한 명이다. 발치에 합장하고 서 있는 인물은 얼굴 부분이 파손되어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금강역사와 함께 부처님의 열반을 애도하는 제석천으로 추정된다.

 

유근자 한국미술사연구소 연구원 yoogj65@hanmail.net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