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어아가씨, 불자들이 만들어요"
"인어아가씨, 불자들이 만들어요"
  • 윤우채 기자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서희-김용림-고두심-한혜숙 열연
최근 인기를 모으고 있는 MBC TV 일일 드라마 '인어아가씨(월~금 오후 8시 20분)'의 주연을 비롯한 주요배역이 불자들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극중 주연인 은아리영 역의 장서희(31), 금실라 역의 김용림(62), 조수아 역 고두심(51), 심수정 역 한혜숙(51) 등이 모두 불자인 것. '인어아가씨'는 결혼의 소중함과 가정 공동체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드라마로 연기생활 20년 만에 첫 주연을 맡은 장서희 씨의 톡톡 튀는 연기와 김용림, 고두심, 한혜숙 씨 등 중견 탤런트들의 농익은 연기가 잘 어우러진다는 점이 인기요인으로 꼽힌다.

장서희 씨는 요즘 촬영하느라 밤낮이 없지만 간혹 있는 개인시간에는 강남 봉은사를 찾는다. 독실한 불교신자인 어머니과 함께 국내의 유서깊은 절을 두루 참배했다는 장 씨는 "부처님의 가피로 인어아가씨의 주연을 맡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불교방송 개국 때부터 '신행365일'을 진행해 오고 있는 김용림 씨는 프로그램 시작전에 항상 법당에 들려 기도를 하는 신심깊은 불자이다. 김 씨는 남편 남일우 씨와 결혼전 일요일 새벽차를 타고 강릉 낙가사에 가서 기도를 올리고 저녁에 올라오는 몰래데이트(?)를 즐겼다고 한다. 한혜숙 씨는 어머니의 기도불공 후 태어났다. 연예가에서 "그가 증발했다"는 것은 곧 "절에 가 있다"고 알려질 정도.

이들 불자 탤런트들의 선전으로 '인어아가씨'는 시청률 수위를 달리고 있다. 장서희 씨는 "연기 지도와 조언을 아끼지 않는 불자 선배님들 덕에 큰 도움을 받고 있고, 서로 호흡도 잘 맞기 때문에 프로그램 질도 높일 수 있어 좋은 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윤우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