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집착 없는 마음을 내라
21. 집착 없는 마음을 내라
  • 서광 스님
  • 승인 2015.06.1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살행 닦으려면 개념보다 직관에 의지하라
“수보리야, 여래가 옛날에 연등불로부터 법을 얻은 적이 있다고 생각하는가?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수보리야, 보살이 불국토를 장엄한다고 생각하는가?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불국토를 장엄한다는 것은 장엄이 아니라 그 이름이 장엄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수보리야, 모든 보살마하살은 이와 같이 청정한 마음을 내어서 모양에 집착하지 않고 마음을 내고, 소리, 냄새, 맛, 감촉, 마음의 대상에도 집착하지 않고 마음을 내어야 한다. 수보리야, 어떤 사람의 몸이 수미산 같다면 그 몸이 크다고 생각하는가? 수보리가 대답하기를 매우 큽니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