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로에 선 과학-상
기로에 선 과학-상
  • 백영일 번역전문위원
  • 승인 2015.06.3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와 과학의 공통점은 ‘절대적 존재’에 의문 갖는 것”
"불교와 과학 모두는 우주 및 생명의 진화, 발생을 원인과 결과라는 자연 법칙의 복잡한 상호관계에 의해 설명하는 것을 선호합니다. 방법론적 측면에서 보면 양쪽 모두 경험주의의 역할을 강조해 왔습니다."지난 수십년 동안 인간의 두뇌와 신체를 하나의 전체로 인식하는 과학적 이해에 있어서 엄청난 진보가 확인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새로운 유전학의 출현과 더불어 생물학적 유기체의 작용에 대한 신경과학의 지식은 이제 개별 유전자의 매우 세밀한 수준에까지 이르렀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바로 그 생명체의 유전 코드를 조작할 수 있는, 예측하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