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상징 ‘신계-영통사 복원’법회 봉행돼야
평화상징 ‘신계-영통사 복원’법회 봉행돼야
  • 법보신문
  • 승인 2015.10.05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과 천태종이 조선불교도연맹과의 실무협의를 통해 신계사 복원 8주년, 영통사 복원 10주년 기념법회를 추진하고 있다. 남북관계가 심각하게 경색됐던 한 두 해를 제외하면 두 법회는 무리 없이 봉행되어 왔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유엔 연설을 기폭제로 남북 관계가 대치 정국으로 돌변하면서 두 법회가 원만히 회향할 수 있을 지 우려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핵은 핵무기 없는 세상으로 나가기 위해 최우선적으로 해결할 과제”라며 “추가 도발 공언은 6자회담 당사국들의 비핵화 대화 재개 노력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 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흡수통일 야망을 드러냈다”고 비난했고 나아가 20일 예정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마저 거론하며 “판이 완전히 깨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여기에 10월 10일 전후 장거리 미사일 발사까지 실행될 경우 우리 정부가 대북제재를 확대할 게 분명하다고 보면 이산가족 상봉은 물론 종교차원의 남북교류행사마저도 무산될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고 해서 낙담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 서로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리면서까지 강도 높은 발언이 이어지고 있는 건 남북 정치역학 관계 속에서의 주도권을 갖기 위한 ‘기 싸움’이라 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상호 비판비난의 날을 세우고 있지만 이산가족 상봉마저 파탄 내는 어리석음은 범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그렇다 해도 남북 정부는 더 이상의 비난 수위를 높이는 건 곤란하다. 대안 없는 원론적 비판만 거듭해 봐야 남북관계만 더 악화될 뿐이기 때문이다.

신계사와 영통사 복원은 남북 불자들이 마음을 모아 이룩한 성스러운 불사요 평화의 상징이다. 2014년 금강산 신계사 복원 7주년 법회에서 조불련 리규룡 부위원장이 개회사를 통해 “신계사는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마련한 통일 도량”이라며 “오늘날 불신과 대립이 지속되고 있는 북남관계에 우리 불교도들이 통일보살로서의 사명감을 갖고 남북통일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자”고 제안했다. 당시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지홍 스님도 봉행사를 통해 “남과 북이 함께 이뤄낸 뜻 깊은 신계사 불사의 과정을 되새겨 힘과 지혜를 모아 중단된 금강산 관광의 길을 다시 열어나가자”고 강조했다.

평화의 씨앗은 이처럼 상호 비난을 걷어 낸 자리서 움튼다. 정부 차원의 남북교류는 막혀도 불교계 교류만큼은 간단없이 이뤄져야 한다는 사실을 정부는 인식해야 한다. 두 법회가 원만히 회향할 수 있도록 조계종과 천태종도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

[1313호 / 2015년 10월 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