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역사관 조종하려는 국정화 안 된다
국민 역사관 조종하려는 국정화 안 된다
  • 법보신문
  • 승인 2015.10.19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정부가 10월12일 한국사 교과서 발행체제를 국정으로 전환한다고 선언했다.  2017년 1학기부터 학교 현장서 쓰이고, 고등학교 국정 한국사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적용된다.

국가가 주도해 발행한 단 하나의 역사서만 존재해야 하고, 그 역사만 배우고 익혀야 한다는 건 결코 민주적이지 않다. 사회통합, 올바른 역사를 위한 국정화라는 말은 국민을 우롱하는 헛소리다. 국민의 역사관을 국가가, 정확하게는 박근혜 정부와 그 주변 세력들이 조종하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

역사란 무엇인가? 에드워드 카는 “역사는 역사가와 사실 사이의 상호작용의 지속적 과정이며 현재와 과거 사이의 끊임없는 대화”라 했다. ‘사실’과 ‘해석’의 상호작용으로 역사가 이뤄진다는 것이다. 따라서 관점과 시대 상황에 따라 역사평가는 달라질 수 있다. 역사 교과서가 한 종이 아니라 5종, 7종, 또는 그 이상으로 발행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국민에게 어떤 역사관을 심어주고 싶은 것일까? 수면 위로 떠 올리고 싶은 건 정녕 무엇일까? ‘5.16 군사정변’을 ‘5. 16 혁명’으로 기술하고 싶은 것이다. 1945년 8월15일 정부 수립을 건국일로 명시하고 싶은 것이다. 그래서 독재정권 시대에 빚어졌던 헌정유린과 쿠데타, 인권탄압 등의 사실을 희석 또는 정당화 하려는 것이다. 국정 역사서를 관통하는 숨겨진 키워드는 ‘친일미화’다. 김구, 안창호를 역사의 뒤안길로 내쫓고 친일파를 복권하고 싶은 것이다.

앉아서 구경만 할 국민이 아니다. 연세대, 경희대 사학과 교수와 고려대 사학과·한국사학과·역사교육과 교수 전원이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거부를 선언했다. 서울대를 비롯한 수십 개 대학의 수천 여명의 교수가 국정화 반대 선언에 참여하고 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 등의 11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도 국정화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현 정부와 여당, 극우보수 세력은 당분간 꿈쩍도 않을 것이다. 국정전환 반대자들에게 ‘종북 딱지’를 붙여가며 진보와 보수, 좌와 우의 이념대결로 끊임없이 몰아갈 것이다. 이미 통용된 검인정 역사 교과서를 놓고 “우리 아이들이 주체사상을 배우고 있다”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지 않는가. 이념문제가 아니다! 이미 한국 지성인들이 짚었듯이 이건 진실과 왜곡의 대결이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두고 ‘제2의 건국’이라 말하는 사람들을 용납해서는 안 된다. 역사관 조종에 불교계는 저항해야 한다.

[1315호 / 2015년 10월 2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