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사찰의 자연유산-순례길
20. 사찰의 자연유산-순례길
  • 전영우 교수
  • 승인 2015.11.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무관심에 밀려 아름다운 순례길 점차 사라져
나라에서 첫손으로 꼽히는 순례길은 어디일까? 이런 물음에 대한 답은 제각각일 수밖에 없다. 불자가 생각하는 순례길과 기독교도들이 꼽는 순례길이 다를 수 있고, 등산객들이 꼽는 순례길과 문인들이 생각하는 순례길이 다를 수 있다. 그래서 주변의 불자들에게 먼저 물었다. 어떤 순례길이 가장 인상적이냐고? 선운사에서 도솔암에 이르는 숲길을 추천하는 이가 있는가 하면 성철 스님이 백련암에 주석하면서 걷던 희랑대와 지족암을 거쳐 해인사의 선원에 이르는 숲길을 최고의 순례길로 치는 이도 있다. 산꾼들이 추천한 순례길은 거리가 조금 있는 선암사에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