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 성덕대왕신종
46. 성덕대왕신종
  • 신대현
  • 승인 2015.12.0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아름다운 소리 간직한 우리나라 범종 최고의 걸작품
미술과 음악은 예술의 여러 장르 중에서도 서로 가장 잘 어울리는 분야인 것 같다. 미술작품을 아름답게 느끼는 요소 중 하나가 색(色)인데, ‘색은 눈으로 보는 음악’이라는 말도 이를 뒷받침하는 듯 하다. 예술을 감상할 때 ‘보고 들으면’ 이 둘의 상승효과가 커지는 것은 여러 연구로 밝혀져 있다. 음악연주회를 작품이 전시된 갤러리 안에서 갖거나, 미술교육에서 그림을 감상할 때 음악을 함께 들려주어 작품의 이해를 높이려는 시도도 그래서 종종 이뤄진다. 그런데 이렇게 미술과 음악이 서로 어우러지는 정도를 넘어서 아예 둘이 곧 하나가 된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