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영암 도갑사 해탈문〈끝〉
47. 영암 도갑사 해탈문〈끝〉
  • 신대현
  • 승인 2015.12.22 09: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 성지 월출산 자락에 자리한 ‘번뇌에서 벗어나는 산문’
아름다움은 관심을 바라지 않는다. 진정한 아름다움이란 꾸미지 않아도 절로 빛을 발하니 굳이 남의 시선을 끌려 할 필요가 없다. 덧바르고 자랑하려할 때 진정한 아름다움은 떠난다. 꾸밈이 많아지면 가식이 되고 화려함이 지나치면 보는 사람의 마음을 불편하게 한다. 자연이야말로 최고의 미라고 여겨져 온 것도 그런 까닭에서다. 사찰은 이런 아름다움의 정의(定義)에 가장 어울리는 곳이다. 경내를 거닐면 고상하고 편안한 기운이 온몸에 그득 퍼져온다. 아름다움이란 바로 이런 것이고 또 이래야만 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 그래서 사찰의 문화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사동아저씨 2016-09-06 11:22:08
반갑습니다
좋은소식과정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