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 위에 구현된 ‘설악산의 영혼’ 봉정암
한지 위에 구현된 ‘설악산의 영혼’ 봉정암
  • 남수연 기자
  • 승인 2016.01.1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설악이 깊이 침잠했다. 한지의 결 따라 산도 들숨과 날숨 고르고, 구름이 그 위를 흐른다. 사진작가이자 동양화를 전공한 임채욱 작가는 한폭의 산수화를 그리듯 사진을 한지 위에 풀어 넣었다. 작가가 ‘설악산의 영혼’이라 여기는 봉정암 사리탑을 포함, 사진과 영상, 그리고 사진을 구겨 만든 설치미술 작품으로 설악산의 아름다움 담아낸 전시회 ‘인터뷰 설악산’이 3월22일까지 열린다.  

남수연 기자 namsy@beopbo.com

[1328호 / 2016년 1월 2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