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신도회관 철거와 불교단체들
조계사신도회관 철거와 불교단체들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6.03.07 11: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불교총본산 조계사 성역화불사가 가시화되고 있다. 3월25일 총본산 성역화불사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첫걸음을 내디딘다. 조계사는 이날 일주문 옆 오른편에 있는 4층 건물 조계사신도회관을 철거할 예정이다. 이어 2022년 12월까지 종로구 견지동 45번지 일대 2만8577㎡ 부지에 역사문화공원과 10·27법난기념관, 템플스테이체험관, 문화상품아케이드, 지하주차장 등이 조성된다.

총본산 성역화불사는 조계종의 숙원이었다. 조계사는 한국불교 장자종단 조계종의 총본산이지만 주변에 우후죽순 들어선 대형 고층빌딩에 둘러싸여 종교를 넘어 역사와 문화, 힐링공간으로 자리 잡기에는 적지 않은 제약이 뒤따랐다. 때문에 조계사신도회관 철거는 조계사가 역사문화공간으로 거듭남을 대내외에 선포하는 축하와 환영의 자리임이 분명하다.

그러나 조계사신도회관 철거를 마냥 환영할 수 없는 이들이 있다. 조계사신도회관에 사무실을 두고 있는 불교상담개발원, 불교환경연대, 경제정의실천불교시민연합, 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 붓다로살자 등 불교계 단체들이다. 올 초 조계사는 신도회관 철거계획에 따라 공문을 통해 2월 말까지 공간을 비워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불교계 단체들은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채 현재까지 조계사의 처분만 바라보고 있는 실정이다. 다만 불교상담개발원은 서울 개운사에 공간을 마련하고 3월22일경 이전할 계획이다.

불교계 시민사회단체 연대모임인 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와 붓다로살자는 단체의 성격도 그렇고 역사도 짧아 이해될 수 있는 측면이 있다. 그러나 지난 20여년간 각자의 영역에서 불교 시민사회운동을 이끌며 여론을 형성해온 불교환경연대와 경제정의실천불교시민연합의 경우 안타까움이 앞선다. 최근 시민사회운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줄어들면서 활동마저 위축된 것이 가장 큰 원인이겠지만 그렇다고 조계사만  바라보는 현실이 씁쓸하기만 하다. 물론 일반 시민사회단체와 달리 스님들을 중심으로 출범하다 보니 종단이나 사찰, 특정 스님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는 태생적 한계가 분명 존재한다. 그렇더라도 NGO로서 스스로 서려는 노력은 필연적이다. 하지만 그동안 자립노력이 부족했던 것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 김현태 기자
단체들의 이 같은 처지를 잘 아는 조계사로서도 마냥 외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뒤편 석탑 주변에 컨테이너를 쌓아 공간을 제공하는 방안이 논의 중이다. 그러나 이마저도 2017년 10월 10·27법난기념관 건립 등 성역화불사가 본격화되면 철거가 불가피하다. 결국 자생력을 갖춰 자립하기 전에는 불안정한 시간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 ‘우다나’에서 부처님은 “남에게 예속되는 것은 고통이니, 독자적인 자신의 길을 가라”고 했다. 이제 주어진 시간은 1년6개월. 이들 단체가 방법을 찾아 NGO로서 홀로서기에 성공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334호 / 2016년 3월 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정권 2016-05-15 18:27:25
....지난 4. 13. 총선에서 주인(국민)의 엄중함과 위대한 선택을 보여주심에
깊이 감사 드림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대한민국 부모형제님 여러분 오는
대선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지난 총선에서의 선택도 중요하지만 오는
대선에서의 선택은 더욱 중요함니다 사상 찾아보기 힘든 선택 지금까지의
관습과 관념을 초월하는 그러한 위대한 선택(정치혁명)이 필요함니다
....만복이 항상 함께 하시기를 기원함니다 김 정권 경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