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제다, 개인종목 지정이 답이다
전통제다, 개인종목 지정이 답이다
  • 박동춘
  • 승인 2016.03.22 09:5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전통제다의 중요무형문화재 지정은 한국 전통제다의 전통성 및 전통차의 고유성을 계승 발전시킬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 하겠다. 하지만 전통제다는 종목을 지정할 뿐 개인이나 단체를 지정하지 않는다고 한다. 아직은 확정된 사안은 아니지만 이번 정책 결정이 차 문화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볼 때 전통 제다의 핵심 요건인 개인에서 개인으로 전승되는 제다 전승성의 특수성이 간과된 듯하다. 그러므로 모처럼 차계에 전해진 낭보임에도 불구하고 아쉬움이 크다.

그렇다면 이 문제에 대한 합리적인 방향은 무엇일까. 바로 전통제다의 규범을 정하는 일일 것이다. 다시 말해 전통제다의 정통성은 초의선사가 세운 이론과 제다법에서 그 연원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무엇을 근거로 그렇게 정의하려는 것일까. 바로 초의선사가 한국 차 문화에 끼친 공로 때문이다.

익히 알려진 바와 같이 초의선사는 ‘동다송’을 저술하여 제다의 이론 및 전통 제다의 기준을 확고하게 정립했으며 이를 토대로 ‘초의차’를 완성하여 차 문화를 중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이로 인해 음다층을 확대할 수 있었다. 실제 조선 후기 초의와 교유했던 사대부들은 초의차를 통해 우리 차가 중국보다 우수하고 수준 높은 차라 인식했으며 맑고 시원한 차의 가치를 수신에 활용할 수 있었다. 조선 후기 초의와 교류했던 사대부들의 차에 대한 관심이 이렇게 촉발되었으니 이 시기 차가 다시 부상된 배경엔 초의차가 있었던 셈이다.

요행이도 근·현대기의 혼란 속에서도 초의차의 제다법은 초의선사의 제자들에게 상속돼 그 원형이 훼손되지 않은 채 이어졌다. 그러므로 전통 제다의 표본을 초의차로 삼자는 것은 나름대로 역사적인 보편성이 인정된 것이므로 한국 차의 정체성을 이로부터 정립해 보자는 것이다.

익히 알려진 바와 같이 제다는 차를 완성하는 과정을 말한다. 이는 찻잎의 독성을 제거하는 한편 차의 효능을 극대화하는 것이다. 이외에도 좋은 것을 오래 보존하려는 것도 제다의 목적이다. 따라서 좋은 차를 만들 수 있는 제다법은 시대마다 조금씩 다른 양상을 띠지만 점진적으로 향상된 제다의 이론 및 지혜, 경험이 축척되어 왔다고 할 수 있다.

제다의 핵심 기술은 손끝에서 손끝으로 전해지는 특성을 지녔다. 고도의 제다 원리는 기술뿐 아니라 차를 만드는 사람의 사상적 깊이와 수련정도, 집중성이 요구되는 창작 예술이다. 그러므로 전통 제다는 도제식 교육을 통해 전승해야만 오묘한 제다의 원리가 제대로 전승될 수 있는 특수 분야이다. 다시 말해 내밀한 제다의 원리는 사람에게서 사람으로 전해져야 가능하다는 뜻이다.

제다는 많은 사람들과의 협업을 통해 만들어지는 결과물이 아니다. 그렇기에 아리랑이나 김치처럼 보편화된 기술이나 방법이 널리 전해진 경우와는 차별화되어야 한다. 전통제다가 종목지정보다는 개인지정으로 그 방향이 재고되어야하는 연유는 여기에 있다. 창이나 무용처럼 개인을 지정하여 제다의 노하우가 길이 보존, 계승되어야 한다. 그리고 역사성이 보장된 제다법은 모두 보호의 대상으로 지정해 외연을 넓혀야한다. 이는 다양성을 구축하는 일이다. 이를 통해  손끝으로 전해진 기술과 지혜를 담론할 수 있는 인적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

이 뿐만이 아니다. 한국이나 중국, 일본은 명차를 만들기 위한 노력에 관심이 클 뿐 아니라 역사성을 존중한다. 이는 차가 문화융성이나 경제에 미칠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따라서 중국은 제다 기술자를 국가명인으로 지정하여 적극 보호하고 있다. 이제라도 전통제다를 중요문화재로 지정 보호하려는 문화재청의 의도는 시의적절하다. 이는 침체된 차 문화를 다시 되살릴 수 있는 시금석이 될 수 있기에 제다의 지정 방향이 합리적으로 모색되길 바란다.

박동춘 동아시아차문화연구소장 dongasiacha@hanmail.net
 

[1336호 / 2016년 3월 2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인 2016-08-07 11:23:33
전통 제다의 개인기능보유자를 지정하면 차 명인제도처럼 지정받은 개인이 제다법을 무슨 천혜의 비법인 양 감추고 싸고돌며 자신의 명성과 주가를 높이는 데만 이용하여 상행심만 자극할 뿐, 겸허와 열린 자세로 전통 제다법을 계승 발전시키는 것과는 정반대의 방향으로 갈 게 뻔하다. 문화재청이 전통 제다의 기능보유자 지정을 않하기로 한 것은 그런 악선례에서 뼈저리게 얻은 교훈때문이라고 본다.

최성민 2016-07-31 07:19:11
전통제다는 절대 개인종목으로 지정되면 안된다. 차 명인지정 제도나 개인종목 인간문화재 지정이 온갖 비리 잡음을 일으키며 특정인들만을 위한 이재 수단이 되어 있는 것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 전통제다는 수많은 사람들의 다양한 제다기법이 융합된 형태로 발전돼온 것이지 초의제다라는 특정한 제다법이 주도를 한 게 아니다. 초의제다 계승의 내용이나 근거도 미약하다. 초의제다 계승 주장자가 이런 주장은 주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