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붙들지 말고 불법부터 만나길”
“과거 붙들지 말고 불법부터 만나길”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6.05.11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신도회장상 이선애 불자

 
“많은 사람들이 부처님 가르침을 배워 제가 누린 기쁨을 느끼길 바랍니다.”

“진짜요?”라고 묻는 이선애(52·서래) 불자는 신행수기 소감을 묻자 “부끄럽다”고 했다. 뒤늦게 만난 부처님 가르침은 알게 모르게 상처 줬던 모든 이들에게 참회하도록 이끌었다.

어머니 죽음을 자신 탓으로 돌리는 동생이 죽도록 미웠던 그였다. 괴로움에 목 매달아 자살까지 시도했었다. 그런 그를 보듬었던 존재는 오대산 월정사 부처님이었다. 처음 간 절에서 친견한 부처님의 자애로운 눈과 마주한 뒤 응어리졌던 미움은 녹아내렸다. 그 길로 단기출가 프로그램에 동참해 자신을 보듬고 동생에게 진심으로 참회하는 절을 올렸다. 남편과 아이들은 달라진 엄마를 보며 웃었다. 그리고 자매는 화해했다.

“마음을 다독여주는 부처님 눈길에 무척 울었다”며 고백한 그는 “단기출가로 정말 내 인생의 주인으로 살고 있다”고 했다. 특히 “과거에 겪은 많은 일들로 인해 현재 자신을 괴롭히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며 “잘 살고 못 살고를 떠나 지금이라도 부처님 법을 배웠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343호 / 2016년 5월 1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