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만수 전 교수 표절의혹에 침묵하는 단체들
한만수 전 교수 표절의혹에 침묵하는 단체들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6.07.08 13:19
  • 댓글 6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칼럼]권오영 기자

최근 논문표절 의혹이 제기된 한만수 전 동국대 교수에 대한 비판이 확산되고 있다. 한 전 교수는 그동안 동료학자의 표절의혹에 대해 “표절은 도둑질”이라며 혹독한 비판을 서슴지 않았던 인물이다. 그랬기에 그의 표절의혹은 단순히 학자의 연구윤리를 넘어 인격과 품성마저 의심받고 있는 양상이다.

‘표절은 범죄’ 외치던 단체들
한 전 교수 의혹엔 침묵일관
‘정치적 의도’였음 시인한 꼴
진정성 얻으려면 비판성명내야

한 전 교수의 논문표절의혹이 제기되자 동국대 동문승가회와 불교대학 졸업생 등으로 구성된 ‘불교를 지키는 모임(불지모)’은 성명을 내고 그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특히 불지모는 “천박한 연구윤리의식을 가진 한 전 교수가 다른 연구자들의 허물에 집착하는 행위는 실소를 낳는다”며 “한 전 교수가 동악의 연구자란 사실이 창피하다”고 연이어 성명을 발표했다.

이처럼 동국대 안팎에서 한 전 교수의 논문표절 의혹에 대한 비판이 확산되고 있음에도 한 전 교수와 함께 총장퇴진 운동을 벌였던 동국대 총동창회, 교수회, 총학생회 그리고 참여불교재가연대 등 단체들은 어찌된 영문인지 긴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동국대 총장의 표절의혹이 불거지자마자 ‘표절총장’으로 낙인찍더니, 잇따른 성명에 기자회견, 심지어 조계사 앞에서 물리적 행동까지 결행했던 점을 감안하면 사뭇 대조적이다.

심지어 동국대 총장의 30년 전 박사학위를 두고 표절의혹을 제기했던 교계 A연구소장은 “한 전 교수가 자신의 표절의혹과 관련해 반론을 제기한 상태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논문표절 조사기관에서 검증을 해야 한다”며 한 전 교수를 두둔하는 모양새다. ‘자기편 감싸기’ ‘이중잣대’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 한만수 전 동국대 교수의 표절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그동안 한 전 교수와 함께 총장퇴진 운동을 벌였던 동국대 총동창회, 교수회, 총학생회 그리고 참여불교재가연대 등 단체들이 침묵하고 있어 궁금증을 낳고 있다.

동국대 총장의 표절의혹이 처음 제기될 무렵 학계에서는 “표절문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 학계에 연구윤리기준이 실질적으로 적용된 것이 2000년대 후반이었고, 이미 발표된 자신이나 타인 글의 일부를 발췌해 논문에 재사용하는 것을 관행처럼 받아들이는 분위기도 있었기 때문이다. 이는 한 전 교수가 자신의 표절의혹에 대해 해명하면서 밝힌 내용이기도 했다.

그렇기에 학계에서는 ‘엄격한 표절기준을 적용하면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말이 공공연히 떠돌기도 했다. 따라서 표절여부는 전공자들의 충분한 검토를 통해 최종 판단해야 한다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었다. 또 일부 논문의 문제점만을 부각시켜 해당 학자를 부도덕한 인물로 낙인찍어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적지 않았다.

그럼에도 한 전 교수를 중심으로 한 이들 단체는 표절여부가 확정되기 전부터 상대에 대해 매몰찬 비판을 가했다. 특히 교수회는 2014년 말 비전공자인 총동창회 소속 한 관계자가 표절의혹을 제기하자, 동료교수에 대한 권익보호는 외면한 채 즉각적으로 비판성명을 발표했다.

그런가하면 객관적이고 합법적인 절차로 표절여부를 검증해야 할 동국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전공자를 배제한 불공정한 심사를 했고,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쪽지로 이사회에 징계를 요청하는 등 절차적 하자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지만, 이들 단체는 이를 외면하고 끝까지 표절로 몰아붙였다. 총학생회를 비롯해 참여불교재가연대 등 일부 교계단체들도 충분한 확인절차 없이 해당 학자를 부도덕한 인물로 끊임없이 매도했다.

그랬던 이 단체들이 한 전 교수의 표절의혹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것은 선뜻 이해하기 어렵다. “표절은 대학사회에서 결코 용인될 수 없는 범죄”라는 이들의 엄격한 연구윤리잣대를 들이댄다면 한 전 교수도 ‘표절’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이 단체들이 한 전 교수의 연구윤리를 비판하지 않는다면 그동안의 행위들이 ‘정치적 의도’에서 비롯됐음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다.

▲ 권오영 기자
이 단체들이 지금도 자신들의 주장이 옳다고 여기는지는 알 수 없다. 행여 그렇게 생각한다면 당장 한 전 교수를 비판하는 성명부터 내고 피켓을 들어야 할 것이다. 그것이 불교를 표방하거나 정의를 부르짖던 단체로서의 진정성을 입증하는 유일한 길이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351호 / 2016년 7월 1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서받지 못할 2016-07-12 13:57:52
한만수가 총장보다 더 괘씸하고 죄질이 나쁘냐하면, 여지껏 깨끗한척 혼자 다하고.
학생들, 교수회, 시민단체 앞세워 온갖 분탕질을 다 하더니, 자기 논문 표절이 밝혀지니까,
온갖 허접한 변명만 늘어 놓으며 물타기 하려는 짓이 더 나쁜 넘이라는 것이다.
모두가 분개하는 이유가 그것이다. 알겠나 앙!!!

정치적놀음의끝 2016-07-11 21:05:13
한만수가 보광총장 박사논문이 김영국주장대로 60-70%가 부정행위라고 확신하면 공개적으로 교수직을 걸고 밝히겠다고 나서야 되는 것 아닌가. 김영국이 주장한 것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나서 부정행위가 없었다면 말고식의 자세는 비겁한 거야. 신정욱이니 안드레니 애들을 앞세워서 정치놀이 하지말고 한만수가 나서라.

글쿠나 2016-07-11 17:30:38
이제야 총장을 인정하는겨? 한때는 총장소리도 안하더니, 이제는 총장은 인정하는데, 권력이 무섭다? 이건가? 그래서 교수협의회장이라고 대들다가 일개교수라고 말씀하시는가!! 교수님 외롭겟다

표절판정받은거하고 안받은거하 2016-07-11 14:26:48
뉴스가치가 똑같냐? 내가 언론사라고 해도 의혹단계보다는 판정난 것을 보도하겠다. 그리고 총장과 교수협의회 회장이 동일한 권력을 가졌다고 생각하나. 세살먹은 바보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껄. 교수협의회 회장이 학교 전체의 예산권,의결권,집행권,인사권까지 가지고 있는 총장권력과 동급이라고 생각하는 바보멍청이는 없을 것이다.

재밌네 2016-07-11 11:30:10
성명서 낼때마다 교수협의회장으로 냈는데 불리하니 지금은 일개 교수라네. 그동안은 개인 의견이 아니고 동국대 모든 교수들의 뜻을 모은 거라고 주장하더니. 교수협의장이라는 어마어마한 직함은 어디로 사라졌나. 교수협의장 논문 표절에 대해 교수협의회 이름으로 해명 성명 나오는 것도 황당하지 않냐. 코미디도 이정도면 개콘수준이다. 줄창 써주던 한겨레, 경향은 어디서 뭘 한데. 거기 가서 징징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