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4.24 월 18:18
> 오피니언 > 데스크칼럼
흰 코끼리와 불교적 비판 방법자신을 해치려는 사냥꾼에
흰 코끼리 모든 것 보시
삿대질 문화론 모두 불행
이재형 국장  |  mitra@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04  10:13: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현대사회에서 논리적 사고는 으뜸의 가치로 간주된다. 그렇다고 이성과 논리가 늘 효용성이 큰 것은 아니다. 사람들이 합리적 사고의 결정체인 학술서보다 허구임을 뻔히 알면서도 소설을 읽는 이유이기도 하다. 다른 어떤 종교보다 합리적이라는 불교에서도 마찬가지다. “궁극적인 진리는 언어로 표현될 수 없다. 궁극적인 진리를 표현할 수 있는 언어가 있다면 신화의 언어가 가장 가까이 있다”는 어느 철학자의 말처럼 비현실적인 언어가 실상을 효과적으로 드러낼 수 있기 때문이다. ‘대장엄론경’과 ‘육도집경’ 등에 나오는 여섯 개의 상아를 가진 흰 코끼리 이야기도 그렇다.

인도의 비데하국 왕비가 어느 날 상아가 여섯인 흰 코끼리 꿈을 꾸었다. 그 상아가 너무 갖고 싶었던 왕비는 왕을 보채 나라 곳곳에 흰 코끼리를 발견하는 자에게 큰 상을 내리겠다는 방을 붙이도록 했다.

그런데 정말 히말라야 산 깊은 곳에는 여섯 개 상아를 가진 흰 코끼리가 살고 있었다. 성불하는 게 꿈이었던 흰 코끼리는 예전에 사냥꾼을 살려준 적이 있었다. 그 사냥꾼은 흰 코끼리의 상아를 가져가면 부자가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사냥꾼은 흰 코끼리가 수행자들을 지극히 공경함을 잘 알고 있었다. 가사를 걸치고 품에 독화살을 감춘 그는 산으로 들어가 흰 코끼리에게 접근했다. 흰 코끼리는 그가 자신을 죽이러 온 사냥꾼임을 알았지만 가사를 걸치고 있었기에 무릎을 꿇고 절을 했다. 사냥꾼은 그때를 놓칠세라 독화살을 쏘았다.

독화살에 맞은 흰 코끼리는 곧 자기가 죽을 것임을 예감했다. 이때 가사를 걸친 인간이 수행자가 아니라 사냥꾼임을 알아차린 다른 코끼리들이 달려들어 그를 죽이려 했다. 그러자 흰 코끼리는 사냥꾼을 품에 끌어안았다. 그리고 안전한 곳에 데려간 후 그가 상아를 탐내고 있음을 알고 스스로 상아를 큰 나무에 부딪혀 부러뜨린 후 건네주면서 말했다.

“내가 부처가 되면 제일 먼저 그대의 마음속에 들어 있는 탐냄과 성냄과 어리석음의 세 가지 독화살을 빼주겠노라.” 이 말과 함께 흰 코끼리는 스스로의 머리를 세게 부딪쳐 죽었다. 상아를 일부러 준 것처럼 자신이 독이 퍼져 죽으면 사냥꾼에게 살생의 업이 더 보태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였다.

이 설화에는 불교의 세계관이 잘 드러난다. 사냥꾼은 살생과 거짓과 남의 것을 훔치려는 사악한 인물의 표본이다. 그럼에도 흰 코끼리는 피하지 않고 기꺼이 죽음을 맞이했다. 가사는 공덕을 쌓는 공덕의(功德衣)이고, 모든 속박으로부터 벗어나는 해탈의(解脫衣)이며, 세속을 벗어나는 출세복(出世服)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사냥꾼이 가사를 걸치고 있었던 것이다.

   
▲ 이재형 국장
최근 재가불자를 자칭하는 이들 사이에서 승단을 노골적으로 비판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한국불교는 변태불교” “조계종단은 약자들 등에 빨대 꽂는 집단” 등 비방한데 이어 일부 스님들을 빗대 “그들은 똥이고 자신은 똥을 치우고 있다”는 극단적인 주장을 폈다. 타인을 비방하는 언어는 스스로를 괴롭히고 천하게 만든다. 불교는 어떤 악에 대응하더라도 자신이 청정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종교성을 상실하게 된다.

불교적인 비판은 고성과 삿대질에 있지 않다. 흰 코끼리가 그리했듯 사람이 아닌 가사와 승단을 봐야 한다. 존중의 비판문화로 바뀌어야 교단도 불자도 당당해질 수 있다.

이재형 
mitra@beopbo.com
 

[1361호 / 2016년 10월 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이재형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불자 2016-10-16 11:02:10

    비유가 아무리 그럴듯 하다 하더라도 본인들의 행동이 그렇지 않다면 글은 신뢰를 얻기 어렵소. 법보가 지난 1년여간 해온 일들을 돌이켜보면 그동안 쌓아온 신뢰는 다 까먹고도 남은듯. 딱하고도 딱하다.

    대놓고 이야기하지 않아도 그대들을 향한 따가눈 눈초리가 뿌끄럽지도 않은가?신고 | 삭제

    • 수행이 2016-10-10 10:40:53

      정답이죠.....신고 | 삭제

      • 불자 2016-10-10 02:43:34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법보가 이런 신문이었나? 고작 먹고살기 위해 이렇게 억지를 부리는 신문이었는가 말이다.신고 | 삭제

        • 껍질 2016-10-07 17:53:58

          신심과 호법으로 포장하는 위험성을 아시는가?
          영담에 이어 희종이 몰아치기...
          그렇다면 성월 몰아치기는 왜 아니 하시나요?
          조계종의 교구장이 종단의 정체성이라는 할 수 있는 '비구'승이 아니고
          '은처자'라는데...신고 | 삭제

          • 알맹이 2016-10-04 14:17:27

            비판하는 내용의 당부를 언급하지 않고
            말투만 가지고 물고 늘어지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고
            비겁한 일입니다.
            종단의 눈치를 보는, 언론의 이름에 값하지 않은 자들에게
            알맹이를 기대하는 것이 무리이지만.신고 | 삭제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