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화경 읽으며 심야의 법등 밝히다
법화경 읽으며 심야의 법등 밝히다
  • 주영미 기자
  • 승인 2016.10.2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삼광사, 10월1일부터
100일 법화산림 관음정진
무원 스님 법화경 독송도

 
10월1일부터 100일 동안 매일 오후 11시~다음날 오전 4시 부산 삼광사(주지 무원 스님) 지관전에서 진행 중인 ‘법화산림 100만독 관음정진’<사진> 열기가 뜨겁다. 매일 지관전에서 오후 11시부터 삼광사 주지 무원 스님의 해설과 함께하는 법화경 독송이 1시간 동안 진행되고 이어 새벽 4시까지 관세음보살 정근 1만독을 100일 동안 100만독을 성취하는 수행으로 전개되는 덕분이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법화경 독송과 해설은 심야 기도를 이어가는 삼광사 신도들이 관음정근뿐만 아니라 간경 수행도 겸하는 첫 시도라는 점에서 불자들의 참여도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무원 스님은 한달 내내 이어진 심야 법문으로 목이 잠긴 상황에서도 한순간도 놓치지 않고 경전을 독송하고 해설을 곁들이며 불자들을 법화산림으로 안내하고 있다.

무원 스님은 “관음정근은 삼광사 신도들의 핵심 수행”이라며 “수행이 경전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독송과 더불어 전개된다면 불자들이 천태종의 소의경전인 법화경을 좀더 가까이하면서 각자의 내면을 바라보고 자신의 삶을 반조해 나갈 것이고 다른 이들이 나와 다르지 않음을 알게 돼 모두를 위한 좋은 일을 하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취지를 전했다.

스님의 발원은 불자들에게 오롯하게 전해졌다. 상월원각대조사의 생전부터 삼광사에서 신행을 이어 온 김외자(69) 보살은 “경전을 펼치고 공부를 하다 보니 정말 이제부터라도 나 자신을 제대로 알아가는 수행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나 뿐만 아니라 삼광사의 많은 노보살들에게 이번 100만독 수행결사는 어느 때보다 즐거운 수행이다. 법화경을 공부하면서 경전 뜻을 새기고 삶을 돌아보다 보니 매일 새로운 나와 만나는 기분”이라고 환희심을 전했다.   

삼광사 법화산림대법회 동참 불자들은 법화경이 기록된 찬탄번에 이름을 새겨 지관전 내 기도 기간 중 장엄된다. 한글법화경 독송집과 더불어 ‘하루 한 가지 좋은 일 수행집’을 받아 수행일기를 작성하는 기회도 갖는다.

한편 삼광사 법화산림 100만 독 수행결사는 2017년 1월8일까지 이어진다. 051)808-7111

부산=주영미 기자 ez001@beopbo.com
 


[1364호 / 2016년 10월 2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