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화사수륙재 갈등 효림 스님이 풀어야
삼화사수륙재 갈등 효림 스님이 풀어야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6.10.28 14:08
  • 댓글 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125호 두타산 삼화사국행수륙대재가 10월14~16일 동해 삼화사에서 봉행됐다. 무형문화재 지정 2년만인 지난해 원형훼손 논란에 휩싸여 교계 안팎에 우려를 낳았던 삼화사수륙재는 올 설행에선 큰 문제없이 원만하게 진행됐다. 올 행사를 현장답사한 조계종 관계자도 몇몇 세세한 부분에선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전체적으로 원형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10월14~16일 우려속 원만회향
구성원간 갈등, 여전히 계속돼
'지역사회 통합' 선정이유 무색
무형문화재 전승지침 제정돼야

삼화사수륙재는 문헌에 근거한 복원과 시연으로 지난 2013년 12월 문화재청으로부터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삼화사수륙재의 무형문화재 지정은 십수년간 문화재 지정을 위해 노력해온 삼화사뿐 아니라 불교계에도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영산재, 연등회에 이은 세 번째 불교무형문화의 문화재 지정이자 조계종이 보유한 첫 번 째 국가무형문화재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수륙재의 무형문화재 지정은 그동안 유형문화에만 관심을 쏟았던 불교계에 무형문화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시키는 계기가 됐다. 실제 예수재, 복장의식, 염불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문화재 지정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삼화사수륙재 원형훼손 논란은 불교문화의 새로운 가치 발굴이라는 불교계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사건이었다. 문제의 발단은 2014년 삼화사 주지로 부임한 효림 스님과 문화재 지정 당시 삼화사 주요 신도들로 구성된 삼화사수륙재보존회 회원들간 갈등에서 비롯됐다. 결과적으로 지난해 주요 회원들이 배제된 가운데 삼화사수륙제가 설행됐고, 원형훼손 논란으로 이어졌다. 다행히 조계종은 올 5월 총무원 관계자들을 삼화사에 파견해 문제점을 지적하고 의궤절차 준수 지침을 시달한데 이어 의례위원회가 설행과정 점검을 위한 현장답사팀을 구성하는 등 진화에 나섰고, 삼화사가 이를 수용하면서 이번 수륙재는 원만히 회향될 수 있었다.

그러나 삼화사수륙재는 여전히 살얼음판 위에 놓여있다. 효림 스님과 보존회 회원들간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문화재청 관계자에 따르면 삼화사수륙재는 복원과 시연이라는 문화재적 가치뿐 아니라 삼화사, 불자와 동해시민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져 지역사회 통합이라는 공익적 가치가 높이 평가돼 문화재로 지정됐다. 삼화사수륙재 설행의 주최인 삼화사수륙재보존회 내부 갈등이 계속되는 한 원형훼손 문제뿐 아니라 소통과 화합이라는 공익적 가치도 훼손될 수 있기에 그 만큼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 김현태 기자
해결의 실마리는 누가 뭐라 해도 삼화사 주지이자 삼화사수륙재보존회 당연직 회장인 효림 스님에게 있다. 십수년간 삼화사수륙재를 문화재로 지정받기 위해 노력해온 구성원들을 지금처럼 계속해 인정하지 않는다면 문제해결은 요원할 뿐이다. 삼화사와 보존회는 둘이 아니다. 불자를 이끄는 지도자로서, 지역사회 통합이라는 삼화사수륙재 봉행의 취지를 되새겨 효림 스님부터 마음의 문을 열어야 한다.

덧붙여 조계종도 보유자가 아닌 보유단체로 지정된 무형문화재의 경우 다양한 요인에 따른 갈등의 소지가 존재하는 만큼 무형문화재의 바른 전승과 보존을 위해 명문화된 지침 제정을 서둘러야 할 것이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365호 / 2016년 11월 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원만성 2016-11-12 12:56:23
종교인들 정부에 비판할 자격 있나요?
지꼬라지 보라고 가리키는 스승들 꼬라지하고는 쯔쯔쯔

연화 2016-11-07 09:01:44
수륙재때 마이크잡고
날 내칠 생각말라고,
챙피한줄 아셔야지~
어쩜 양심도없으신가요?

2016-11-03 13:46:36
날씨가 많이 춥습니다 삼화사 만큼이나... 수륙제때 승무 또는 바라춤을 보려고 목을빼고 영단을 바라보았지만 운이 없었는지 보지 못했습니다 원명스님 수륙제 주도 하실때는 참 멋지다 잘하신다 승무가 저렇게 마음저리게 멋지구나 하고 생각됐었는데..아쉽 아쉽

cndnj 2016-11-02 23:50:02
안그래도 춘실누나땜에열받는데ㅠㅠ 신도들 더분노하기전에 주지에서물러나지!!

qkq 2016-11-02 23:25:54
신도들도 참딱하네요 돈밖에모르는 주지한테뭘바라는건지 쳐들어가서 내치지도못하면서 참으로딱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