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수색중단’ 목사가 대통합위원장이라니
‘세월호 수색중단’ 목사가 대통합위원장이라니
  • 법보신문
  • 승인 2016.12.05 13:1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소속 자문기구 중에 ‘우리 사회에 내재된 상처와 갈등을 치유하고, 공존과 상생의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설립한 위원회가 있다. 국민대통합위원회다. 현재 ‘최순실 국정농단’ 공동 혐의로 피의자 신분에 놓여 있는 박근혜 대통령이 만든 기구다. 최근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된 한광옥 전 국민대통합위원장 후임으로 최성규 목사가 임명됐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국민대통합을 위한 게 아니라 ‘국민대분열’을 획책하는 인사다.

국민 대통합에 걸맞는 인물인지부터 따져 봐야 한다. 정치인들 사이서 회자되는 말들이야 정치권 이야기일 뿐이다. 국민들로서는 당사자의 과거 저술이나 발언을 잣대로 적임여부를 판단해 보는 게 상책이다. 사회 이슈에 따른 최성규 목사의 발언을 되짚어 보자.

최 목사는 2013년 6월 동아일보에 ‘생명과 피로 지킨 NLL을 괴물이라니’라는 제목의 광고를 낸 바 있다. 최 목사는 이 광고를 통해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비판하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은 북한 대변인이었나?”라고 비난했다. 2012년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경선후보는 5·16쿠데타에 대해 ‘아버지의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말했다가 곤경에 처한 적이 있다. 최 목사는 그 때도 국민일보에 광고를 내 “5·16은 역사의 필연이자 변화의 기회였다”고 주장했다. ‘극우 보수’에 치우친 사람들의 전형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비판에 관한 한 진보와 보수 진영 대부분의 사람들도 동의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극우 보수인이 진보세력을 포함한 대통합을 이뤄낼 수 있을까? 아니다. 보수 세력도 제대로 통합하지 못 할 극우 보수인을 대통합의 수장에 임명하는 것 자체가 잘못 됐다.

최 목사가 국민대통합위원장에 부적합한 이유는 단지 극우 보수만이어서도 아니다. 생명존엄에 대한 시각 자체마저도 그릇돼 보이기 때문이다. 

최성규 목사는 2014년 7월 동아일보에 ‘돌을 던지면 맞겠습니다’란 제목의 광고를 내고 “(세월호 유가족들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 희생자 가족이 아니라 희망의 가족이 되라. 더 이상 과거에 매여 있어서는 안 된다. 아픈 상처만 곱씹어서도 안 된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편 바 있다. 이 광고를 통해 최 목사는 유가족들에게 수색작업을 포기할 것과 단식농성 및 서명운동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통합은 상생을 위한 전초 단계다. 최 목사의 발언만 놓고 보면 상생 의식은 아예 보이지 않는다. ‘서로 다른 시각, 서로 다른 프레임을 가지고 있는 국민들을 서로 인정하고 배려하며 하나로 아우르는 중심에 국민대통합위원회가 있다’면 최 목사는 위원장에 적합하지 않다.

‘세월호 7시간을 밝히라’는 국민의 명령에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수색작업을 포기하라’고 주장하는 인물을 국민대통합위원장에 앉히는 것으로 답하고 있다. 참으로 한심한 처사다. 촛불은 더 뜨겁게 타오를 것이다.

[1370호 / 2016년 12월 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님의 심판? 2016-12-10 11:41:42
심판? 코미디같은 소리하고 있네요
그 넘의 심판과 창조는 수천년을 울궈 먹고도 반성도 없구
인류 지성의 재앙이지라 헤브라이즘

지도리 2016-12-08 11:54:33
그년 사이비목사놈한테 당했으면서 또 목사놈을 그런자리를 주네 썩을년 육실헐년 호랭이물어갈년 이런상황황에서 국민분열을 조장한년 참 한심한국민이다 그런년을 국가수장을 맞겼으니 얼마나 한심한일인가 독제자의 딸년이 뭐가 좋다고 대통령으로 뽑은 미친국민 자업자득이 아니고 뭔가

김희순 2016-12-07 01:38:16
아픈사람을 진실로 그 편에 서서 위로해야 할 분이 상처를 주시면 목사님이라는 분이 그러시면 안됩니다.권력이 그리 좋으시면 정치인이 되시지 왜 목사님이되셔서 주님을 화나게 하시나요? 세상의 본질을 용기있게 말해야 세상의 빛이 되어 복음이 전파됩니다. 주님의 심판이 두렵지 않으신가요?

박선희 2016-12-06 16:09:41
하나님의 종이시면 사람의 종이 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우는자와 같이 울라하신 분의 가르침따라서요

김철 2016-12-05 21:56:56
옳은 말씀입니다 글구 국민대통합위원장자리는 종교에 성직자가 앉아서는 안됩니다 타종교인이 보면 편향적으로 보이거든요 더군다나 최목사같은 사람을 그자리에 앉힌 대통령이 더 걱정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