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불교 눈으로 금강경을 읽다
초기불교 눈으로 금강경을 읽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6.12.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까야로 읽는 금강경’ / 이중표 지음 / 민족사

▲ ‘니까야로 읽는 금강경’
전남대 철학과 교수인 저자는 오랫동안 초기불교와 대승불교를 병행해 연구해온 저명한 불교학자다. 이 책은 올해 1월, 저자가 서울, 광주, 구례에서 동일한 이름으로 강의한 내용을 엮은 것으로 초기경전인 아함경과 니까야의 관점에서 ‘금강경’을 조명한 점이 특징이다.

전체 구성은 ▲금강경의 취지 ▲보살의 길 ▲평상심에 길이 있다 ▲업보는 있으나 작자는 없다 ▲지금 여기에서 현재의 법을 통찰하는 행복한 삶 등 5개의 장으로 이뤄졌다. 각각의 장마다 구마라집 한역본에 적용돼 있는 양무제의 아들 소명태자가 32분으로 분장한 체제를 반영해 독자의 이해를 도왔다. 또 ‘금강경’ 산스크리트어본과 구마라집 한역본을 대조할 수 있도록 병기했고, 한글 번역은 산스크리트본으로 했다.

저자는 이 책에서 대승경전이야말로 진정한 부처님의 가르침을 계승했으며, ‘금강경’은 모든 불교의 뿌리가 된 초기경전인 니까야로 읽어야 부처님의 가르침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음을 역설한다.

저자는 부처님의 가르침이 다툼 없는 무쟁의 법문임을 밝히면서 ‘금강경’의 공사상이 갈등과 논쟁을 해소하는 무쟁(無諍)의 핵심으로 작용하는 점에 주목했다. 이와 더불어‘금강경’은 개인적인 열반을 강조하는 경전이 아니라 중생 구제의 큰 서원을 세우고 부처님처럼 살아가겠다고 서원하며 깨달음을 향해서 함께 가는 보살행에 대해 설하는 경전임을 밝히고 있다. 2만2000원

이재형 기자 mitra@beopbo.com
 

[1372호 / 2016년 12월 2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