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은 기독교 공화국을 원하는가
새누리당은 기독교 공화국을 원하는가
  • 법보신문
  • 승인 2016.12.26 14: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새누리당은 ‘비대위원장’에 인명진 목사를 지명했다. 인 목사는 70년대 노동운동과 민주화운동 일선에 섰다. 그로인해 네 차례나 투옥됐고 심지어 국외로 추방된 적도 있다. 90년대 접어들며 기독교계의 환경운동을 주도하기도 했던 인 목사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정부패추방운동 본부장 등을 맡으며 시민운동에도 적극 가담하며 진보성향을 띠었다. 그러나 2007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을 맡으며 보수 진영 인물로 분류됐다.

새누리당은 인 목사를 영입함으로써 비박계 중심의 탈당 규모를 최소화하고 당의 쇄신도모 이미지를 국민에게 전하겠다는 복안이다. 이미 인 목사의 수락의사까지 있었다는 전언이 있고, 정우택 원내 대표가 ‘인명진 목사에게 전권을 주겠다’고 선언한 점을 감안하면 이른 시일 안에 ‘인명진 비대위원장’ 의결안이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불교계가 인 목사의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지명에 주목하는 이유는 그가 종교인이고 개신교 목사이기 때문이다. 인 목사의 지명은 박근혜 대통령이 11월30일 국민대통합위원장에 최성규 목사를 임명한지 한 달도 채 안된 시점에 이뤄졌다. 최근 일련의 행보만 놓고 보면 정부와 여당이 위기의식을 느낄 때마다 개신교인을 중용하는 양상을 보이는데 그 연유가 궁금하다.

불교계로서는 이미 ‘최성규 국민대통합위원장 임명’으로 인해 정부의 특정 종교인 중용에 크게 불편한 상태다.

주지하다시피 최 목사는 2014년 7월 동아일보에 ‘돌을 던지면 맞겠습니다’란 제목의 광고를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 희생자 가족이 아니라 희망의 가족이 되라”는 주장을 서슴지 않았고, 심지어 유가족들에게 수색작업 포기와 함께 단식농성 및 서명운동 중단도 요구했다. 사회 지도층과 시민단체는 물론 불교단체도 최 목사의 임명을 강하게 반대했지만 정부는 외면했다. 지금, 국민대통합은 이뤄지고 있는가? 국민대통합위원장으로서의 자격마저 없던 인물이었고 정교분리 원칙에도 한참 벗어난 처사였음에도 현 정부는 강행했다.

불교계로서는 대통령에 이어 여당마저 정부정당 요직에 종교인을 앉히는 행보를 보면서 이 나라가 기독교 중심의 나라로 기울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갖게 된다. 새누리당이 국민화합을 진정으로 바란다면 인 목사의 비대위원장 지명을 철회하는 게 마땅하다.

[1373호 / 2016년 12월 2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명호 2016-12-27 13:18:45
반대로 국통위를 스님으로 비대위원장을 스님으로 했으면 국민들과 이웃종교인들은 어땠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