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선과 사대부, 그리고 미래불교 [끝]
24. 선과 사대부, 그리고 미래불교 [끝]
  • 명법 스님
  • 승인 2016.12.2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화 출현, 사대부 문화에 선 융합되면서 이뤄진 탁월한 사례
‘선의 미학’이라는 제목에도 불구하고 이 연재에서 ‘선화(禪畵)’라고 불리는 작품들에 대해서는 거의 다루지 않았다. 많은 독자들이 왜 그랬는지 궁금했을 것이다. 그 이유는 연재를 시작할 때 이미 밝힌 것처럼 중국화의 전통에 ‘선화’ 또는 ‘선종화’라는 분류가 없기 때문이다. 선화와 선종화라는 개념은일본식 오리엔탈리즘 불과문인화 현상 버리지 않고도마음에 담긴 깊은 내면 표현수묵 이용한 그림의 출현은그림 형성하는 정신의 변화문화적 취향 변화의 근원은선과 사대부 교류의 결과물송대 선종의 사대부 교류는오늘날 불교에 새 방향 제시기존 틀 부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