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8.18 금 21:13
> 교계
국민멘토 법륜·정목 스님 위상 재확인영향력 높은 인물 평가
김현태 기자  |  meopit@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30  15:45: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재가불자들은 불교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스님으로 감로수 같은 법문과 조언을 통해 대중들의 아픔을 나누고 고통을 보듬어주는 법륜 스님과 정목 스님을 꼽았다. 법륜 스님과 정목 스님은 지난 2013년과 2015년에 이어 또다시 수위를 차지해 불자들의 인식 속에 확고한 위상을 거듭 확인시켜줬다.

영향력 2위에 진제 스님 눈길
이기흥 회장·주호영 의원 부상

   
 
사찰 불교대학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에서 불자들은 ‘불교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비구스님’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14.8%가 법륜 스님이라고 답했다.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이 11.9%로 2위를 차지했으며,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8.5%), 마음치유학교장 혜민 스님(6.0%), 충주 석종사 금봉선원장 혜국 스님(2.5%)이 뒤를 이었다.

법륜 스님은 2013년 조사에서 19.9%, 2015년 조사에서도 11.7%로 1위를 차지했다. 스님은 2012년부터 진행한 열린법석 ‘즉문즉설’를 통해 가족과 세대간 갈등이나 사회구조적 모순으로 고통 받는 현대인들에게 희망과 기쁨을 제공하면서 대중적 인지도를 높였다. 특히 즉문즉설을 재구성한 각종 저서들이 서점가에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잇따라 방송에 출연하면서 국민멘토로 급부상했다. 스님의 이 같은 활동들은 단순히 개인적인 인기 차원을 넘어 한국불교의 이미지 제고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은 영향력 부문 2위에 올라섰다. 진제 스님은 경허·수월·운봉·향곡 스님으로 이어지는 법맥을 계승한 현대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선사다. 특히 세계 종교지도자들과 교우하며 2015년에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간화선 무차대회를 여는 등 한국불교 수행전통의 세계화에 앞장서는 승가지도자로 불자들 사이에 깊이 각인됐음이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영향력이 큰 비구니스님을 묻는 질문에는 정목 스님이 2위 그룹과 10% 이상 차이를 보이며 수위를 차지했다. 정목 스님은 ‘불교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비구니스님’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16.1%의 동의를 얻어 1위 자리를 지켰다. 정목 스님은 인터넷 유나방송과 저서 등을 통해 대중들에게 위안과 감동을 선사하면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전국비구니회 전 회장 명성 스님과 청도 운문사 승가대학장 일진 스님이 각각 3.4%, 불필 스님이 2.4%로 뒤를 이었다. 그러나 이번 설문조사에서 ‘영향력이 큰 비구니스님’을 묻는 질문에 ‘없다’거나 ‘모른다’고 답한 응답자가 67.2%에 달해 비구니스님들의 인지도가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심 있게 지켜볼 또 다른 결과는 ‘영향력 큰 재가자’에 이기흥 조계종 중앙신도회장이 10.3%로 1위를 기록한 점이다. 이 회장의 인지도가 크게 상승한 것은 지난해 ‘행복바라미 불자답게 삽시다 100일 대장정’을 선언하고 전국 300여 사찰을 방문해 홍보활동을 펼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 회장은 제주 관음사에서 고성 건봉사까지 하루 평균 520km, 100일간 총 4만2517km를 순례하며 불자들과 만났다.

   
 
불교계에 가장 영향력 있는 정치인으로는 국회 정각회장 주호영 의원이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4선 의원인 주호영 의원은 종립학교인 능인고 출신의 독실한 불자로 그동안 불교계와 정치권을 잇는 가교역할을 해왔다. 주 의원은 특히 전통문화 보존과 불교계 권익보호 등을 위한 법안 발의에 앞장섰으며 불교계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해 스님과 불자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왔다.

반면 국회의 탄핵소추안 가결로 직무가 정지된 박근혜 대통령은 2013년 조사에서는 34.0%로 앞도적인 지지를 받았으나 2015년 10.5%에 이어 2017년 조사에서는 2.5%로 급락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374호 / 2017년 1월 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김현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하심합시다 2017-01-23 17:07:56

    참불교는 님, 부처님법따라 열심히 사시는 스님들도 헤아릴수 없이 많습니다. 안그런분들은 눈에 잘띄고 잘사시는 분들은 잘안띕니다. 그런 훌륭하고 고귀하신 스님들까지도 통틀어서 당신 자식한테 가르치는듯한 말투가 삼보에 대한 예의는 아닌듯 합니다... 말투를 보니 불자는 아닌듯 하지만, 우리 모두 나의 부족함과 결점을 먼저 보고, 겸손하고, 함께 하심합시다.신고 | 삭제

    • 참불교는 2016-12-30 23:46:46

      조계종은 불자라고 무조건 감싸지 마라.서푼어치 정부보조금을
      위해 불교의 정신적 유산과 불자들의 영혼을 팔지마라
      불교가 어쩌다가 여기까지 왔는가?
      결국엔 부메랑이 되어 돌아와 발목을 잡을것이다
      주호용의원은 사대강 방산비리로 지금의 대한민국의 서민들에게
      가장 뼈아픈 실책인 양극화와 불공정한 틀을만든
      이명박계열의 의원이다

      스님들은 권력을 비호.두둔하는 일에서 벗어나 불자들의
      진정한 정신적 귀의처가 되어주길 바라며
      잘못된 권력앞엔 따끔한 죽비를 내릴수있기를 기대한다
      그렇게 될때만이 진정한 상생을 말할수 있으리라신고 | 삭제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