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법회 후에 함께 축구 연습”
“일요법회 후에 함께 축구 연습”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7.03.2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체육 개척 노하우] 축구사랑 동호회장 하림 스님

 
“딱딱한 교리 아닌 몸 부딪히고 함께 땀 흘리면서 비불자와 교류하는 장입니다.”

축구마니아 하림<사진> 스님이 생활체육 포교를 권하는 이유다. 스님은 3년 노력 끝에 ‘축구사랑’을 출범시켰다. 스님과 거사들의 축구모임이다. 연습시합이나 대회에서 실력을 겨루는 팀은 비종교인이거나 이웃종교인들이다. 축구는 몸싸움이 격렬한 종목이다. 시합이 끝나면 몸 부딪히며 땀 흘린 만큼 진한 정을 느낀다. 비불자 동호회 선수들은 스님에게 관심을 표하기도 한다.

연습은 매월 둘째 넷째 주 일요법회 후에 한다. 거사들이 일요일마다 시간을 빼는 게 어렵지만 20명은 나온다. 가족들이 함께 오기도 한다.

하림 스님은 “아내와 자녀들이 응원으로 동참하는 가족을 위한 법석”이라고 강조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384호 / 2017년 3월 2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