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보다 유망주 발굴에 주력”
“경쟁보다 유망주 발굴에 주력”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7.03.2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체육 개척 노하우] 달마오픈 개최 호산 스님

 
“비불자 선수들이 좋아하는 종목을 택하고 경쟁보단 유망주를 발굴해야 합니다.”

호산<사진> 스님은 15년째 달마오픈 챔피언십을 열고 있다. 평소 스노보드에 관심 있던 스님과 선수들 만남은 잦았고, 선수들이 대회를 원했다. 어렵게 대회를 열었지만 호응은 뜨거웠다. 스님은 “일반 대회는 기량 좋은 선수들에게 상이 몰린다”며 “하지만 달마오픈은 유망주들에게 좋은 경기장에서 실력을 갈고 닦을 수 있도록 돕는다”고 밝혔다. 이어 “어린 친구들이 대회를 찾다 보니 부모들도 함께 온다”고 했다.

승복을 입고 직접 대회에 참가하는 호산 스님은 “불교인구 중 젊은 층이 부족하다”며 “유망주 육성은 물론 불자선수에게 기량 발전을 독려하고 조금씩 불교를 알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384호 / 2017년 3월 2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