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이제 시작이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이제 시작이다
  • 법보신문
  • 승인 2017.03.2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 국민이 바랐던 세월호가 떠올랐다. 차디찬 바다 속으로 가라앉은 지 1073일 만이다. 온 몸에 상처를 입은 세월호는 묻는다. 왜 이리 늦었느냐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5시간 만에 인양이 결정됐고, 인양 돌입 이틀 만에 떠오를 수 있는 일을 왜 이리 늦었냐고 울부짖고 있다.

지난 3년 동안 4월은 꽃 피는 봄이 아니었다. 꽃다운 나이에 세상을 떠난 자식을 부르는 통곡이 대한민국의 4월을 통째로 삼켰다. 팽목항에서 목 놓아 우는 부모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었다. 아직 바다 속에서 나오지 못한 가족을 기다리는 이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리 많지 않았다. 그저 그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헤아려 보며 그들 등 뒤에 조용히 서 있는 게 전부였다. 그래도 무언가는 해야 했다. 적어도 세월호가 왜 침몰했는지는 알아야 했다. 그리고 사고수습과 그에 따른 인명구조는 정상적으로 이뤄졌었는지 파악해 봐야 했다. 사고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진상은 철저하게 규명됐어야 했다는 얘기다. 자식 잃은 부모의 마음과 어른들의 무지와 무책임에 청춘을 잃은 우리의 아들, 딸들의 넋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는 길은 그 뿐이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를 비롯한 종교·시민 단체들은 박근혜 정부에게 세월호의 조속한 인양을 요구했다. 그러나 정부는 뭉그적거릴 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지 않았다. 인양 결정만도 1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인양 기술이 부족한 중국 업체가 맡아서는 세월호를 들어올릴 수 없을 것이라 진단했지만 정부는 모르쇠로 일관했다. ‘인양을 못 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것’이라는 의혹이 불거진 이유가 여기에 있다.

검찰은 침몰 원인으로 선사 측의 무리한 선체개조, 과적, 조타수의 조타미숙 등이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밝혔지만 국민들은 선뜻 동의하지 못했다. 정부의 불신이 검찰의 불신까지 불러온 셈인데, 일각에서 제기하는 외부충돌설에 귀를 기울일 정도였다. 침몰 원인조차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세월호특조위의 활동시한은 연장됐어야 했으나 거부됐다. 세월호 사건을 하루라도 빨리 덮어 보려는 정부의 행보와 궤를 같이 하는 사람들은 막말로 유가족의 가슴을 찢어 놓았다. 세월호 참사를 두고 누군가는 ‘교통사고’라 폄하했고, 또 누군가는 ‘인양에는 돈이 많이 드니 아이들은 가슴에 묻으라’ 했다. 그 누구보다 이 사건에 책임이 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금도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의 행적에 대해 지금도 속 시원히 밝히지 못하고 있다.

이젠 밝혀야 한다. 침몰 원인도, 구조 실패에 대한 책임도 물어야 한다. 진상규명을 방해한 사람에 대해서도 엄중한 벌을 내려야 한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실체적인 진상규명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봄을 만끽하는 건 내년으로 미뤄도 좋다.


[1385호 / 2017년 3월 2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