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4.30 일 17:38
> 교계
초심호계원, 봉은사 전 주지 명진 스님 제적
권오영 기자  |  oyemc@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05  16:13: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4월5일 138차 심판부 결정
허위사실유포·종단비방 혐의
선각 스님 등 심리 연기키로

조계종 초심호계원(원장 원종 스님)이 서울 봉은사 전 주지 명진 스님에 대해 ‘제적’의 징계를 내렸다.

초심호계원은 4월5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제138차 심판부를 열고 승풍실추 혐의로 징계에 회부된 명진 스님에 대해 제적을 결정했다. 명진 스님은 지난 137차 심판부에 이어 이날 심판부에도 참석하지 않아 궐석으로 징계가 결정됐다. 호계원법에 따르면 초심호계원의 심리는 본인 출석을 원칙으로 하지만 당사자가 정당한 이유 없이 2회까지 불출석 할 경우 궐석으로 심판할 수 있다.

명진 스님은 특정 방송과 각종 법회 등에 나가 종단을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종정스님을 비롯해 종단 주요스님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하면서 종단과 스님들의 위상과 명예를 실추한 혐의 등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명진 스님은 지난해 12월 교통방송에 출연해 2015년 5월 광화문에서 열린 세계간화선 무차대회와 관련해 “무차대회는 똥내 나는 화장실을 금은 단청하는 짓과 같다. 참으로 망하는 길로 가는 것”이라고 발언했다. 또 같은 방송에서 명진 스님은 “템플스테이 비용이나 문화재 관리 비용이 총무원장의 통치자금처럼 변했다”고 주장했다.

호법부는 지난 2월 “명진 스님은 각종 언론 인터뷰와 방송 등을 통해 수십 차례에 걸쳐 종단을 비하하고 풍문만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승가의 위엄과 신뢰를 실추시켰다”며 초심호계원에 징계를 청구했다.

초심호계원은 또 이날 심판부에서 승풍실추 혐의로 징계에 회부된 밀양 무봉사 전 주지 덕원 스님에 대해 공권정지 5년을, 재산비위 혐의로 징계에 회부된 창원 성주사 전 주지 원일 스님에 대해 공권정지 10년을 결정했다. 그러나 초심호계원은 직무비위 등의 혐의로 징계에 회부된 대구 도림사 회주 선각 스님과 자재암 전 주지 혜만 스님에 대해서는 심리연기를 결정했다. 또 원정, 활인, 성남 스님에 대해서도 심리연기를 결정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387호 / 2017년 4월 1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권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불자 2017-04-11 19:33:45

    공연히 방을 자신의 낙서판이나 늘어놓는 공간으로 악용하지 마시고
    정확한 정보와 이치에 맞는 말과 가급적이면 좋은 정보를 공유하여
    유익한 글을 남기도록 서로가 노력합시다!!!
    ㅁㅈ은 묵언정진 하시오._()_신고 | 삭제

    • 허위사실 유포? 2017-04-09 20:00:41

      오늘 제가 자임글중 뭐가 반대 인가요?
      하루 도 안된 시간에171명?
      자비?
      범죄사실증명서
      허위사실유포자임을 증명하라는것?
      뭐가 반대인지 알고 싶네요 .
      불자님!
      정말 불자 맞나요?
      까발리다라는 말은 있는 사실을 폭로 한다는 뜻에 가까운데 승가 내부일은 불자가 알아야하는게 아닌가요?
      불자님은 조계사 내부인가요?
      까발린 내용은 뭔가요?
      궁금해진게 너무 많아 졌네요.
      까발린 내용좀 말씀해주세요.
      그건 사실이란 말로 전 이해 하였습니다.신고 | 삭제

      • 불자 2017-04-09 13:04:08

        여전히 갖가지 이유를 들어 불교에 대한 증오를 부추기는
        명진의 빗나간 행태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부처님이 어디 승가 내부의 일을 여기저기에 까발리고 하셨습니까.
        명진 말같은 말만하시오.
        님의 입안에 피를 머금고 뿌리면 선량한 불자의 옷에 튀기기는 하겠지만
        님의 입안은 얼마나 더럽습니까.
        불자답지 못한 말씀 그만 멈추시오.
        ()나무시아본사석가모니불()신고 | 삭제

        • 허위사실유포? 2017-04-09 04:00:28

          명진스님이 허위사실유포자임을 증명을 하시고 아님 민사소송후 판결문을 받아야
          모든불자들이 수긍해야 하지않을까요?
          소문 의문점이 많이남아요.
          탄핵집회에서 조계사에 계시는 누구 보다도 인간다워 보였는데
          고려시대 조선시대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때 앞장섰던 승려들은
          이번 탄핵집회에선 보질 못했습니다
          다시 뛰자 대한민국?을 만든 명진스님은 촛불에 한 사람이였습니다.
          조계종은 자비를 베풀어서 용서를 하셔야 하는거 아닌가요?
          모든 승려들중 승려가된후 지금까지의 범죄 사실증명서를 받아서 승가법에 맞는 적당한 징계를 내리는게 더 급한게 아닐까요?신고 | 삭제

          • 명유 2017-04-08 23:26:57

            반대소리도 포용못하는 자승종단.... 그리고 뭔 희망이 있을까?신고 | 삭제

            • 태양 2017-04-08 20:10:08

              ㅁㅈ=데바닷타신고 | 삭제

              • 이제 너희 차례다 2017-04-08 19:30:31

                조계종 총무원장의 자신감의 근원은 무엇일까? 감히 명진스님을 제적시키다니..
                집권가능한 진보 정권에 줄을 대셨나..
                언발에 오줌을 눠보시요.역사의 흐름은 바꾸지 못합니다.
                진보 불자들이 명진스님이 제적되는 조계종의 이꼴을 그냥 좌시 할줄압니까!!
                당신들이 단한번이라도 우리사회의 아픔에 대해 어루만진 적이 있습니까? 수많은 아픈 자들과 함께한 명진스님을 대신해서 우리가 당신들을 징계할것입니다.신고 | 삭제

                • 일반인 2017-04-08 13:52:36

                  나도 일반인이지만
                  분란만 일으키는
                  사람이라고 생각됨
                  제적 처리 하기 전에
                  스스로 나가기 바람신고 | 삭제

                  • 정채완 2017-04-06 23:58:45

                    댓글들 수준이 참....한번더 생각하고 한번더 보고 글들좀 쓰세요
                    역지사지 모르십니까? 여러분???
                    일잔인 들은 훌륭한 스님으로 생각합니다신고 | 삭제

                    • 별빛 2017-04-06 20:29:49

                      허구헌날 우리불교를 “헐뜯고 비난만 일삼는 꼴을보면 명진이 사상이 비겁하다.”너무나 어리석고 무한히 잡다한 명진같은 인간들은 마침내는 서로를 잡아먹게 하는 의무도 꾸며댈 것이다.신고 |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