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이 겹치는 모습이여
끝없이 겹치는 모습이여
  • 성효 스님
  • 승인 2017.04.2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으키면 무수히 겹치는 것이니
한 생각 어찌 가벼이 하랴
밝음이 온 것은 밝음 때문이 아니라 어둠 때문,
밝음이 밝은 것이 아니라 어둠을 익히 아는 자의 소행인 듯,
한 삽을 뜬 것이 아니라 파인 한 삽이 거기 있음을

수천억 연꽃등이 어둠속에서 빛을 보리니
알아라 어둠 때문이었음을…

봄비가 지나니 잎이 푸르다.

 

[1389호 / 2017년 4월 2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