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9.25 월 18:08
> 학술·문화재
“4번째 고구려 금동불입상 발견”
김규보 기자  |  kkb0202@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5  17:36: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고구려 것으로 추정되는 완전한 형태의 금동불입상<사진>이 중국에서 발견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과거 고구려 영토가 각각 중국과 북한에 편입돼 사지 발굴이 거의 이뤄지지 못했고, 더군다나 현재 알려진 고구려계 불상이 10여점에 불과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고구려불상 양식 연구의 획기적인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문명대 소장, 중국에서 확인
기법·도상·양식적 측면에서
고구려불상 특징 잘 나타내
525년 제작된 것으로 추정


문명대 한국미술사연구소 소장은 최근 ‘고구려계 공형육계식 금동불입상의 새로운 출현과 그 도상특징’ 논문을 통해 고구려계로 추정되는 금동불입상 발견 사실을 알렸다. 문 소장은 2016년 6월 중국의 교포로부터 이 불상과 관련한 자문 요청을 받고, 같은 해 9월 북경 고궁박물관 인근에서 실견했다. 원래 이 불상은 1924년 11월1~3일 일본 대판미술구락부(大阪美術俱樂部) 미술전람회에 출품됐었는데 당시에는 중국 작품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고구려불상이라는 설이 대두돼왔고, 지난해 6월에 이어 11월까지 두 차례 조사를 실시한 문 소장은 연가7년명금동불입상,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과 유사한 특징을 가진 고구려계 금동불입상임을 확정했다.

문 소장에 따르면 이 불상은 큼직한 둥근 공 모양의 고구려불상 육계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공형육계는 중국 5호16국시대 선정인금동불좌상이나 남북조시대 선정인금동불좌상에 원류를 두고 있지만, 형태적 측면에서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과의 친연성이 더욱 유사하다고 판단했다.

고구려계 불상의 특징 중 하나로 손꼽히는 독특한 수인도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 불상은 오른손은 어깨까지 들어 시무외인(施無畏印, 다섯 손가락을 가지런히 펴서 손바닥을 밖으로 하는 것)을 짓고, 왼손은 아래로 내려 약지와 소지를 구부린 여원인(與願印)을 짓고 있다. 이런 수인은 고구려계 불보살상에서 주로 나타나고 있는데 연가7년명금동불입상,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 경4년명삼존불입상 등에 공통적으로 표현되고 있다.

불상 주위로는 두신광(頭身光)이 선각으로 새겨져 있고, 머리 주위의 세 겹 원문 안에는 연화문이 마찬가지의 선각으로 새겨져 있는데 제작연도를 추정하는 데 있어 중요한 단서를 제공해주고 있다. 제작연도가 앞서는 연가7년명금동불입상(479~539)의 광배·무늬가 모두 선각으로 처리됐지만, 이후 제작된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563)은 양각이라는 점과 이 불상의 화염무늬 선들의 형태가 연가7년명금동불입상에 가깝다는 점에서 두 불상의 중간단계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또한 이 불상은 불상·광배·대좌가 한 주물로 주조된 일주식(一鑄式)이자 통주식(通鑄式) 기법을 사용했는데 연가7년명금동불입상이 이 경우에 해당하는 반면,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과 경4년명삼존불입상(571)은 광배와 3존 불상이 분리되는 일광삼존형(一光三尊形)의 조립식 기법이 사용됐다. 문 소장은 이와 같은 기법·도상·양식특징을 종합하여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보다는 연가7년명금동불입상에 가까운 525년 전후, 최대 550년을 넘지 않는 시기에 제작된 것으로 판단했다. 때문에 이 불상은 연가7년명금동불입상과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 사이의 고구려불상 변천 과정 공백을 메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 소장은 “이 공형육계식 금동불입상이 고구려계 불상으로 확정된다면 희귀한 고구려불상의 새로운 예가 출현했다는 점에서 크게 중요시될 수밖에 없다”며 “특히 불상, 대좌, 광배를 모두 갖춘 완형의 고구려불상은 ‘고구려계 불상’을 통틀어도 연가7년명금동불입상,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 경4년명삼존불입상 등 3점밖에 남아있지 않다는 점에서 4번째 금동불입상으로서 큰 의의를 갖게 된다”고 말했다.

김규보 기자
kkb0202@beopbo.com
 

[1391호 / 2017년 5월 1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김규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선녀와나뭇꾼 2017-05-16 21:39:13

    1924년 11월1~3일 일본 대판미술구락부(大阪美術俱樂部) 미술전람회에 출품되었다고요? 불상이 어느 도록에 실려있나요? 야마나카상회에 문의해봤으나,도록에 이 불상은 실려있지 않다는 답변이 왔습니다.정확한 사실을 확인하고 기사를 작성해 주십시오.신고 | 삭제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