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단기원 찾아 역사적으로 통일 필요성 조명
분단기원 찾아 역사적으로 통일 필요성 조명
  • 조장희 기자
  • 승인 2017.06.0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추본, 6월22일 38차 월례강좌

김진환 통일교육원 교수 강의

분단의 기원을 찾아 역사적으로 통일의 필요성을 조명하는 강좌가 열린다.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법타 스님, 이하 민추본)는 6월22일 오후 7시 서울 템플스테이종합정보센터 3층 문수실에서 ‘분단기원의 역사와 통일의 필요성’을 주제로 38차 월례강좌를 개최한다.

이번 강좌는 김진환 통일교육원 교수가 강의를 맡아 분단 기원의 역사를 돌아보며 통일의 의미를 살펴보고 필요성을 되새기고자 마련됐다.

민추본은 “통일은 갈라진 민족이 하나 되는 것에서 나아가 식민지 지배와 분단으로 굴절된 역사를 바로잡고 새 역사를 만드는 대업”이라며 “이것이 통일문제를 역사적으로 조명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좌를 통해 통일문제를 풀어가기 위한 역사적 해법을 찾아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월례강좌는 민추본의 대표 브랜드 특강으로, 남북 간 정세에 대한 객관적 정보와 통일에 대한 미래지향적이고 긍정적인 시각을 제공하고자 진행되고 있다. 민추본은 “시의성 있는 주제와 남북 간 이슈로 월례강좌를 이어갈 것”이라며 관심을 부탁했다. 02)720-0531

조장희 기자 banya@beopbo.com

 

[1395호 / 2017년 6월 1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