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화성사 앞 대형아파트 건립 논란
대구 화성사 앞 대형아파트 건립 논란
  • 대구지사=김영각 지사장
  • 승인 2017.06.14 12: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찰측 수행환경 훼손 우려…일조권 침해·교통난도 심각

대구 화성사 앞에 대형 아파트 건립이 예정되면서, 수행환경 훼손 등이 우려되고 있다.
대구도심의 사찰 바로 앞에 18층 높이의 공동주택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수행환경 훼손 우려가 커지고 있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대구시 북구 읍내동의 팔공총림 동화사 말사 화성사(주지 종묵 스님)앞 공터 4200여㎡에 18층 높이 400세대의 공동주택 건립공사를 조만간 시작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화성사는 일조권과 조망권 침해는 물론 지금도 교통정체가 심한 사찰과 아파트 건립예정지 사이 2차선 도로는 극심한 교통난이 우려된다. 특히 LH는 공사비절감을 위해 지상6층 까지를 주차장으로 조성할 계획이어서 아파트완공 후에도 차량소음과 매연 피해가 계속될 전망이다.

팔공총림 동화사 이종길 종무실장은 “설계변경을 통해 최소한의 수행환경을 보장해 줄 것을 LH측에 강하게 요구하겠다”며 “요구가 지켜지지 않을 경우 조계종 제9교구 본말사 스님과 신도와 함께 건립 반대 서명운동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지사=김영각 지사장

 

[1396호 / 2017년 6월 2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hh4618 2017-08-26 16:51:09
아파트가 빽빽히들어선 삭막한 도시주변에 그래도 절이라고 있는데 굳이 왜 절주변을 에워싸서 순막히는 감옥으로 만들려고하는가? 절 주위로 공원화시켜 쾌적한 환경과 대구시민의 휴식공간으로 개발해야 한다 대구시민이여 일어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