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1.22 수 17:54
> 교계
해인총림, 성추행 논란 A스님 ‘산문출송’
권오영 기자  |  oyemc@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3  16:35: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6월23일 하안거결제 임회서
해인사 명예실추 이유 징계
A스님 “성추행 사실 아니다”

해인총림 해인사가 6월23일 불기 2561년 하안거 결제 임회를 열어 최근 종무원 성추행 논란을 빚은 산내암자 감원 A스님에 대한 징계의 건을 논의하고 감원해임 및 산문출송을 결의했다.

해인총림 한 임회의원에 따르면 이날 해인총림은 A스님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아직 수사기관으로부터 공식적인 결과가 발표되지 않았지만 이 사건과 관련해 언론에 보도됨에 따라 해인사의 명예가 실추됐다며 이같이 결의했다.

이날 A스님은 임회에 나와 “불미스런 일로 해인사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대해 대중스님들께 참회한다”며 “그러나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스님은 “최근 경찰조사에서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진술을 번복했고, 수사기관에서도 곧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며 “수사결과를 기다려 달라”고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에 대해 다수의 임회의원들은 “A스님으로 인해 해인사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며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서라도 엄중한 징계가 필요하다”고 강하게 주장하면서 징계가 결정됐다.

그러나 해인사 일각에서는 “수사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특정스님에 대해 산문출송까지 결의하는 것은 지나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397호 / 2017년 6월 2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권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뭣이 중한디? 2017-07-14 13:38:14

    국민의 명령이다

    직장내 성폭력 가해자 최이사장은

    (재) 선학원에서 손떼라신고 | 삭제

    • 종교지도자의 성폭력은 2017-07-11 15:58:57

      불자 감소의 심각한 원인이 됩니다.

      성역불문 정기적인 성교육과 인식이 필요합니다.

      홀로사시는 독거 어르신 할머니들, 생활을 책임지며 힘겹게 살아가는 여성 가장들,
      가난한 독신 여성들, 천진난만한 아이들, 탈북여성 외 기타 등등

      "사회적 약자" "우리 모두의 가족입니다."

      보호해주십시오. 스님

      지켜주십시오. 부처님

      편안하게 기도하러 절에 가고 싶어도 무섭습니다. 괴롭습니다.

      고해의 바다에서 부처님께 의지하며 꿋꿋하게 살아가는

      사부대중 일동의 바램입니다.

      나무 아미타불 나무 아미타불 나무 아미타불 !!!신고 | 삭제

      • 김진철 2017-07-10 21:51:29

        완벽한사람이없듯이실수는할수있다고생각합니다.죄는미워하데사람은미워하지말라고했습니다.죄를지으면벌을받는게당연하다고생각합니다.제가말하고싶은것은중도의중은명확함이라고생각합니다.무상,무아.내자신이없는데어떻게죄가있단말입니까?인도의힌두교경전이샤우파니샤드에무지를숭배하는자는어둠속으로빠져든다.그러나지혜만을숭배하는자는그보다더깊은어둠속으로빠져들지어다.라고했습니다.불완전한사람을숭배하는것은아니라고봅니다.물론이번사건으로불교계가잘못되었다는말은아닙니다.인도사람들은의무를다하면서살라고했습니다.가까운일본은재가불교로바뀌었습니다.무엇이문제인지깊게생각해보고싶습니다.신고 | 삭제

        • 뭣이 중한디? 2017-07-04 13:06:50

          국민의 명령이다.

          성폭력 가해자 최이사장은

          (재) 선학원에서 손떼라.신고 | 삭제

          • 건방진놈 2017-06-29 17:20:00

            법보신문 기사를보면서 ㅂ씨는 법보종찰 해인총림 산내 감원으로있는자가 결제기간에성추행으로 임회에서 본인이참회했다면는데 임회에서 사문출송 결정나면 따라야하지 지저분 하게변명하는지 이해가안가네요 결제기간에 고불암에서 술판이벌어저서 ㅂ승려가여종무원을 더듬엇다면 간선종회의원 스스로 사표내고 스스로 환속해야 올은일이라생각됩니다 이번기회에 조계종 총무원은 ㅂ씨를 본보기로 멸빈시키야된다봅니다 기사들보면서 총무원은 아무런입장도없고 불교신문도 이번기사가 보도대지않는것은 실래가 안가는신문갇네요 불자로서 부끄럽네요신고 | 삭제

            • 4대악 2017-06-25 16:02:55

              성폭력은 근절되어야 합니다.신고 | 삭제

              • 촛불 2017-06-24 01:42:37

                불교닷컴기사보면 a스님 해인사 단란주점에서 성관게하고 화대비도 안주엇다네요 이런자는 산문출송이아니라 멸빈시키야게네요신고 | 삭제

                라인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