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총무원장 유력후보 A스님 ‘금품살포’ 의혹
조계종 총무원장 유력후보 A스님 ‘금품살포’ 의혹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7.07.13 12:47
  • 댓글 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앞두고 대중공양 명목
교구본사별로 수천만원 전달
국장단 소임자에도 거액 제공
A스님 “대중공양은 전통”항변
선거법엔 1년 전부터 공양금지

10월12일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선거가 예정된 가운데 유력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A스님이 최근 전국 교구본사를 찾아다니며 선원 대중공양과 함께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국장단 등 소임자 스님들에까지 거액의 공양비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복수의 교구본사 주지스님들에 따르면 A스님은 최근 상당수 교구본사를 찾아 대중공양 명목으로 거액의 돈을 제공했다. 특히 전라도 지역의 한 교구본사의 경우 선원과 교육기관 등에 거액의 돈을 제공했고, 국장단 공양비, 교구본사 대중공양비 등의 명목으로도 수백만원 이상의 돈을 건넸다. 제공된 돈을 합치면 해당 교구본사에만 1000~2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교구본사에서도 비슷한 명목으로 비슷한 금액의 돈이 제공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게 A스님이 선원·교육기관과 함께 소임자 등을 포함한 대중공양비 명목으로 돈을 돌린 교구본사는 현재까지 10여 곳이 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불교계에서 안거철마다 스님들이 선원과 교육기관을 찾아 대중공양비를 내는 것은 미덕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선거를 앞두고 유력후보로 거론되는 스님이 각 교구본사를 찾아 대중공양을 제공하는 것은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로 엄격히 금지돼 왔다.

특히 조계종은 선거법에서 ‘각 선거에 입후보하고자 하는 자는 해당 선거일 기준 1년 이내에 어떠한 명목으로도 금품을 제공할 수 없도록’ 규정했다. 금품선거 의혹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A스님은 “왜 내가 대중공양비를 낸 것에 대해 다들 관심이 많으냐”며 “대중공양은 전통”이라고 항변했다. 스님은 이어 ‘대중공양 명목으로 돈을 돌리는 것이 사실이냐’에 대해 “대중공양으로 내가 돈을 돌리든 말든, 내가 입장을 밝힐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A스님의 항변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물론 선원과 교육기관 등에 대중공양을 내는 것은 불교계의 관행이라는 점에서 이해될 수 있는 측면도 있지만, 국장단 등 교구 소임자들에까지 공양비를 제공한 것은 상식선을 넘었다는 시각이 많다.

역대 총무원장 선거에서 국장단 등 교구 소임자들의 상당수가 교구선거인단으로 선출됐고, 선거인단 선출과정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해 왔기 때문이다. 따라서 A스님이 국장단 등 교구 소임자들에까지 공양비를 제공한 것은 선거를 염두에 둔 포석으로 비춰질 가능성이 높다. 물론 A스님이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출마를 선언하지 않았고, 후보등록 기간도 남아 있다는 점에서 당장 선거법에 저촉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A스님이 공식적으로 후보로 등록할 경우 논란이 예상된다.

A스님의 금품살포 의혹과 관련해 문제제기가 이어지면서 총무원 호법부도 진상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호법부는 현재까지 A스님이 공식적으로 출마의사를 밝히지 않았고, 후보로 등록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구체적인 정황조사만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전국 교구본사주지협의회도 7월13일 회의를 열어 금권선거 근절을 위해 강도 높은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교구본사주지스님들은 A스님으로부터 받은 교구별 대중공양비를 전액 돌려주고, 향후 특정후보자가 제공하는 대중공양비는 일체 받지 않기로 결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400호 / 2017년 7월 1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anYouDoIt? 2017-08-17 23:47:13
불교닷컴의 은처승 보도 사실이네여
제적계만 받아들이지말고 시줏재산 모지리 환수해됨
네이버 검색어 불교닷컴
최신기사 수두LOOK
눈막GO 귀막GO 갈거니?

3선도 할수있다는데
도전도 못하게 막아서야 되겠능교?
무딘칼로 베면 모지리박살남더
은처소굴엔 호랭이를 풀어야함더

자승자박 2017-08-10 11:51:26
이런 저런 세부 시행 규정도 없는
법규로
종회의원들이 그 때 에 따라 자의적
판단이 민주적 의결이죠?
선거법은 굉장히 엄격하죠? 그런것도 아닌것 같에
누구에겐 한치도 용납이 안되고 누구에겐
두루뭉실하고 법을 만들어 소급해서라도
안되는 건 안되기
해야 수행자집단 다울텐데
동국대에 기증한 금액도 어느시님은 선의 이고
어느시님은 야망이고~ㅎㅎ 게눈깔사탕이다

기사단 2017-07-17 08:42:07
그럼 국장들과 소임자 스님들이 선거법도 모르고 대중공양을 받았단 말인가요? 말이 되는 기사를 좀 쓰세요 기자양반아. 으휴 법보신문 수준 아휴.. 사고력은 없고 말만 맞으면 기사를 마구자비로 써버리니 대중들을 얼마나 미혹시키는 꼴인가... 앞뒤 정황을 좀 살피는 눈을 갖추세요.

정체성 상실 비정상 2017-07-16 14:35:29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대간사충 대사사신

"아주 간사한 사람은 충신과 비슷하고,
큰 속임수는 사람들로 하여금 믿게 만든다(大姦似忠 大詐似信).”



솔로몬 왕 앞에 두여인이 와서 서로 자기 아이라고 주장.


아이를 똑같이 반으로 갈라라...


한어미는 갈라서 달라고 했고,


한어미는 살려 달라고 했다.



후생가외 라

뒤에 난 사람은 두려워할 만하다는 뜻으로, 후배는 나이가 젊고 의기가 장하므로 학문을
계속 쌓고 덕을 닦으면 그 진보는 선배를 능가하는 경지에 이를 것이라는 말.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자승아웃 2017-07-16 11:10:16
일면만 보면 제벌입니다
또 다른 일면을 보시면 승려 이십니다.
그 외 또다른 일면을 보시면 참 수행자 이십니다
또또다른 면을 보시면 나도 저렇게 살아야겠다는 롤 모델이 될겁니다

돈과 권력이 있으면 수행자가 아니라한다면
거지가 도인 되는 세상을 바라십니까?

돈과 권력을 나쁘게 보시면 무서운 겁니다
그러나 좋은 도구로 본다면 참 편리한 것입니다.

좋은 도구를 두루 갖추었으니
딱이지 않습니까? 총무원장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