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8.18 금 21:13
> 교계
해인총림 방장 원각 스님 하안거 해제법어
법보신문  |  webmaster@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9  07:35: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해인총림 방장 원각 스님.

불법이 세간법이요 세간법이 곧 불법이로다.

법원재세간(法元在世間)이요
어세출세간(於世出世間)이라

출세간법은 원래 세간에 있나니
세간에서 세간을 벗어나야 하느니라.

본분 상에서 말하자면 결제가 곧 해제이고 해제가 곧 결제입니다.
결제할 줄 아는 자가 해제할 줄도 압니다.
만약 결제와 해제가 둘이 아닌 도리를 깨닫는다면 범부를 초월하여 성인이라
할 것입니다.

어떤 것이 불이(不二)의 도리인가?

해가 서쪽에 지니, 달은 동쪽에서 뜨는구나.

약산유엄(藥山惟儼)선사께서 천황도오(天皇道悟) 운암담성(雲巖曇晟) 그리고
고사미(高沙彌)와 함께 해제 때 만행을 떠납니다. 어느 날 산길에서 무성한
나무와 마른나무를 동시에 만납니다. 이에 약산선사가 “마른 것이 옳은가?
무성한 것이 옳은가?”라는 질문을 던집니다.
운암은 “무성해야 옳습니다.”라고 말합니다. 도오는 “마른 것이 옳습니다.”라고 대답합니다.
고사미는 “마른 것은 마르게 두고 무성한 것은 무성하게 두어야 합니다.”
라고 합니다.
이에 약산선사는 “모두 틀렸다”라는 한마디로 평가를 마무리 합니다.

마른 것은 결제법입니다. 무성한 것은 해제법입니다. 결제 법은 덜어내는 공부이니 마를수록 좋고 해제 법은 더하는 공부이니 무성할수록 좋습니다. 마른 것은 출세간법이고 무성한 것은 세간법입니다. 마른 법을 써야할 때는 가차 없이 마른 법을 쓰고 무성한 법을 써야할 때는 과감하게 무성한 법을 써야 하는 것입니다.

절집에서 오래 머문 운암과 담성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세간 법 출세간법을 나누는데 익숙했지만 절에 온지 얼마 안된 어린 사미는 아직 세간법과 출세간법을 나눌 줄 몰랐던 것입니다. 처음에는 나눌 줄 모르다가 세월이 흐르면서 다시 나눌 줄 알게 되며, 나눌 줄 알게 된 이후에는 다시 불이 법(不二法)으로
나아가는 것이 제대로 된 공부길인 것입니다. 알고 보면 세간과 출세간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닙니다. 도를 깨닫기 이전에는 어디에 있더라도 그 곳은 세간이며 도를 깨달은 이후에는 어디에 있더라도 그 곳은 출세간인 것입니다. 그것은 장소의 문제가 아니라 안목(眼目)의 문제인 것입니다.

불법즉세법(佛法卽世法)이니 기가간시제비야(豈可揀是除非耶)며
세법즉불법(世法卽佛法)이니 영수척속숭진야(寧須斥俗崇眞耶)리오
불법 그대로 세간법이거늘 어찌 옳은 것을 가려내고 그른 것을 제거 하겠는가?
세간 법 그대로 불법이거늘 어찌 속계(俗界)을 배척하고 진계(眞界)만을
숭상하겠는가?

2561(2017)년 하안거 해제일 

[1403호 / 2017년 8월 1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법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참으로 2017-08-11 11:21:24

    世간법은
    중생의 삶을 유지하기 위해서 중생들 스스로가 만들어낸
    규칙과 규범이라는 형식이고,

    불법이란.
    세간의 일체법의 초탈을 위한 방법이다.

    어떻게!
    世間法과 佛法이 같다고 말 하는가?!신고 | 삭제

    • 이산 2017-08-10 02:05:54

      스님들이 진아(참나)에 의한 해탈을 주장하는데 그렇다면 해탈하기 전까지 윤회하는 유아(미숙한 진아)는 언제부터 존재했으며 어떻게 탄생했을까? 유아가 육체의 작용에 의해서 자연 발생하는 것이 아니고 누군가에 의해서 제조됐다면 유아는 조물주의 허락 없이는 자유의지에 의한 수행만으로 해탈할 수 없다. 그러므로 유아가 육체의 작용으로 발생한 현상(무아)이면 윤회할 수 없고 육체와 별개로 창조됐다면 조물주에 대한 굴종(신앙)이 있어야 해탈한다.신고 | 삭제

      • 이산 2017-08-10 02:05:18

        뉴턴, 아인슈타인, 호킹의 이론을 뒤집는 새로운 이론을 제시하면서 그 이론에 반론하면 5천만 원의 상금을 주겠다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대한민국의 과학자들 중에서 아무도 반론하지 못하고 있다. 이 책은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의 기원과 생명의 본질을 명쾌하게 설명하면서 서양과학으로 동양철학(이기일원론과 연기론)을 증명하고 동양철학으로 서양과학을 완성했다. 이 책은 형식적으로는 과학을 논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인문교양서다. 이 책을 보면 독자의 관점과 지식은 물론 철학과 가치관도 바뀐다.신고 | 삭제

        • 최문영 2017-08-09 11:02:36

          정말 귀한 말씀 듣고 갑니다.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