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불자 육성으로 미래불교 준비”
“청년불자 육성으로 미래불교 준비”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7.08.14 15: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효흠 대불련총동문회장

 
“청년불자 육성이 시급한 문제임을 인식하고 방향을 고민하겠습니다.”

2030세대 불교인구 빈곤이 심각한 가운데 백효흠 대불련총동문회장이 미래불교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백 회장은 미래세대에 불교를 전하는 게 대불련 동문들의 사명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8월19~20일 서울 불광사와 김포 청소년수련관에서 창립 50주년을 기념한 제15회 동문대회에서 공표하는 비전을 주목해 달라고 했다.

동문대회 주제는 ‘진리의 벗 50년, 새로 여는 50년’이다. 하지만 대회 방점은 ‘청년 붓다여! 통일의 문을 열자!’가 슬로건에 찍혔다. 입재식에서 ‘새로 여는 50년’ 미래비전을 선포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전국 지부장회의 등 6개월 동안 논의해온 결과물을 이날 발표할 계획이다. 사단법인 대불 산하 대학생전법지원단, 장학사업단, 군포교지원단과 구도, 기획, 사회복지위원회 등 9개 위원회를 중심으로 한 대학·청년포교 길잡이 역할이 담긴다.

대불련과 지도교수 그리고 지도법사, 파라미타 등 미래불교를 열어갈 단체가 함께하는 공간인 ‘(가칭)청년붓다회관’ 건립, 전국 대학 불교학생회 100곳 창립·재창립, 전역예정 군종병·장병의 불교학생회 연계 등 청년불자 육성을 위한 방향 제시가 골자다.

백효흠 회장은 “미래불교는 청년불자가 핵심이며 대학 내 불교동아리 활성화가 전제돼야 한다”며 “이와 함께 군승이 없는 곳에서 군포교, 불자 대학생 장학금 지원 등 적극적인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50년 역사를 바탕으로 대학·청년포교의 주역이 되는 한편, 분단의 아픔을 해결하는 여래사가 되고자 다짐하는 동문대회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서울 불광사서 진행되는 입재식에서는 포교원장 지홍 스님과 주호영 국회 정각회장 환영사, 심익섭 교수불자연합회장과 이경수 대학생불교연합회장 축사에 이어 덕숭총림 방장 설정 스님이 법어를 설한다. 법어 뒤 각종 시상이 이어진다. 대불련 초대법사 광덕 스님과 김윤권 초대 동문회장에게 50주년 공로패가 수여된다. 이용부(‘진리의 벗상’), 임해수(‘진리의 얼상’), 강경구(‘진리의 빛상’) 동문은 자랑스런 대불련인상을 수상한다.

이 밖에 총동문회는 모연된 자비의 쌀 금액 400만원을 2개 분야로 나눠 회향한다. 불광사 인근 무의탁 독거노인 반찬배달에 300만원, 탑골공원 원각사 노인무료급식소에 100만원을 기탁한다. 총동문회 사회복지위원회는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원각사 노인무료급식소에서 급식봉사를 하고 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03호 / 2017년 8월 1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산 2017-08-15 20:36:42
아인슈타인의 이론을 뒤집는 혁명적인 이론을 제시하면서 그 이론에 반론하면 5천만 원의 상금을 주겠다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과학자들이 반론을 못한다. 이 책은,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의 기원과 생명의 본질을 밝히고, 자연과 사회의 모든 현상을 명쾌하게 설명하면서, 서양과학으로 동양철학(이기일원론과 연기론)을 증명하고 동양철학으로 서양과학을 완성했다. 이 책은 형식적으로는 과학을 논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인문교양서다. 이 책을 보면 독자의 관점, 지식, 철학, 가치관이 모두 바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