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소문역사문화공원 사업 전면 재검토돼야
서소문역사문화공원 사업 전면 재검토돼야
  • 조장희 기자
  • 승인 2017.08.14 15:4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소문역사문화공원 가톨릭  순교성지 사업이 중단 위기를 맞았다. 8월7일 서울 중구 서소문역사문화공원 관련 예산이 중구의회에서 전액 삭감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현재 진행중인 서소문역사문화공원 공사는 당분간 중단될 전망이다.

사업이 멈춰 설 위기에 처하면서 가톨릭계가 집단 반발을 하고 나섰다. 8월1일에는 구의회를 찾아가 15만명이 넘게 서명한 명부를 전달하고 사업재개를 촉구했다. 그렇지만 천도교, 동학 등 민족종교로 구성된 ‘서소문역사공원 바로세우기 범국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사업예산 보류’가 당연하다는 입장이다. 범대위는 8월3일 기자회견을 열고 민족종교의 역사적 사실도 서소문사업에 포함시킬 것을 요구했다.       

서소문역사문화공원 조성사업은 가톨릭 순교자들과 조선후기 민초들의 삶을 기록하자는 취지로 2014년부터 추진됐다. 하지만 이 사업은 특정 종교가 국유지를 점유해 성지화 사업에 나선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공원 조성부지 가운데 94%에 달하는 1만7000㎡가 국유지이고 공원 내 순교자 현양탑 등이 조성돼 있긴 하지만 정작 가톨릭 소유지는 전무했기 때문이다. 또한 서소문공원은 조선시대 초부터 가톨릭 신자뿐 아니라 국가적으로 중대한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국가통치행위로서 처형이 이뤄진 역사적 중첩지라는 점에서 특정 종교의 의미만을 확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에서도 자유롭지 못했다. 그러나 결국 서소문역사문화공원은 지상 가톨릭 박해 역사공원, 지하 순교자 추모관으로 설계해 중구, 서울시, 문화체육관광부가 함께 사업을 진행했고 현재 10%가량 공사가 진행됐다.

서소문 공원에서 가톨릭 신자들이 처형된 것은 역사적 사실이다. 이곳에서 처형된 황사영은 1801년 중국 가톨릭회 북경교구에 조선을 청나라에 편입시키거나 군대를 보내 정벌해 달라고 요청한 ‘황사영 백서’ 사건의 당사자다. 가톨릭에서는 순교자일지 모르나 국민들 입장에서는 매국노와 다름없는 인물인 셈이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홍경래, 전봉준과 같은 의인들도 목숨을 잃었다. 특히 이러한 곳을 정부가 나서서 가톨릭  순교성지로 조성하는 것은 애초부터 맞지 않는 일이었다. 중구청과 서울시, 문화체육관광부가 종교편향적 행정을 자행하고 있다는 비판받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조장희 기자
절차상의 문제도 크다. 100억원이 넘는 구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대규모 공사를 추진하면서 의회 승인절차를 빠뜨린 점도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 사후관리 주체가 명확하지 않은 것도 큰 문제로 지적된다. 실제 중구의회 행정사무조사위원회에서는 ‘연간 40억원이 넘는 비용을 중구청이 부담할 수 있다’는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다.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을 계기로 졸속 추진됐다고 비판받는 서소문역사문화공원사업은 이제 전면 재검토돼야 한다.

조장희 기자 banya@beopbo.com
 

[1403호 / 2017년 8월 1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tone 2017-08-20 19:09:43
종교적 신념으로 우리나라 천주교 최대 순교자가 발생한 곳입니다 또한 교황 프란치스코께서 기도하고 가셨던 곳입니다 우리나라 최대 성인과 복자들께서 새로 기념될 곳으로 천주교 최고의 순교성지로 거듭나야 합니다. 기타 종교 단체에서는 훼방놓지 말고 응원해주세요

역사를 바로 알자 2017-08-16 23:00:37
조선시대 국법에 의해 처형된곳에
특정종교의 기념물을 인정할 수 없다.
국민세금으로 뭐하는 짓이냐!

당시 국법인 충효를 어긴 반역자들을 다스린곳이다.어찌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간첩질을 한 것들이 무슨 순교로 둔갑? 정말 옷긴다.

역사를 바로 알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