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사주지협 “정교분리 훼손 땐 단호히 대처”
본사주지협 “정교분리 훼손 땐 단호히 대처”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7.09.01 17:21
  • 댓글 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1일 봉은사서 결의문
일부 정치인 등 ‘종단 개입’
교권수호 차원서 엄중 대응
부정선거 땐 일벌백계 촉구
존경·신뢰받는 지도자 모셔야

▲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9월1일 종단현안과 관련해 간담회를 열어 교권수호와 공명선거 확립 등을 결의했다.
윤영찬 청와대 수석이 조계종으로부터 제적 징계를 받은 명진 스님의 서울 조계사 단식농성장을 방문하면서 ‘정부가 종교내부 갈등을 조장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국 교구본사 주지스님들이 “정교분리 원칙을 위배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또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총무원장 선거와 관련해 “중앙선관위와 호계원은 부정선거에 대해 일벌백계하라”고 촉구했다.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회장 호성 스님)는 9월1일 서울 봉은사에서 종단현안과 관련한 간담회를 열어 ‘교권수호와 공명선거 확립’ 등을 결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전국 24교구본사 주지 가운데 직할교구와 월정사, 동화사, 대흥사 주지스님을 제외하고 20명의 주지스님들이 참석했다. 다만 동화사 주지 효광 스님은 개인일정을 이유로 위임장을 전달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서 교구본사 주지스님들은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종단 안팎의 상황과 관련해 우려를 표명하고 교권수호를 위해 교구본사 주지들이 적극 협력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윤영찬 수석을 비롯한 정부인사와 일부 정치인, 타종교인들이 종단 문제에 깊이 개입하는 것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뜻을 같이했다.

교구본사 주지스님들은 이날 채택한 결의문에서 “(지금 종단은) 안으로는 대중공양, 여비문화 등 승가의 관습을 교묘히 왜곡해 승가공동체의 위의와 정신을 훼손하는 선거문화로 종단의 근간이 위협받고 있다”며 “밖으로는 징계자 등이 종단의 허물을 침소봉대해 위기를 과장하고 있으며 타종교인, 정부인사, 일부 사회단체 종사자까지 가담해 종단의 교권마저 위협 받고 있다”고 우려했다.

스님들은 이어 “이런 파승가적 행위를 근절하고 종단의 존엄과 권능을 수호하지 못한다면 종단은 누란의 위기에 놓일 수밖에 없다”면서 “교구본사주지들은 제35대 총무원장 선거를 맞아 종단 내외의 위기를 극복하고 종단 백년대계의 초석을 놓는 계기로 거듭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교구본사 주지스님들은 “승가공동체를 위협하는 선거 부정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맞설 것”이라며 “중앙선관위와 호계원은 금권선거 등 부정선거에 대해 종법이 규정한대로 일벌백계할 것”을 촉구했다. 또 “중앙종무기관은 일체의 시비에 거론되지 않도록 공정한 선거업무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외부세력의 종단개입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스님들은 “종단의 자정 노력을 부정하고 교권을 침해하는 일체의 세력에 대해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일부 정치인, 정부인사, 이교도들의 종단문제 개입은 헌법에 명시된 정교분리의 원칙을 위배하고 종교의 고유한 존엄과 권능을 부정하는 행위임으로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거듭 천명했다.

교구본사 주지스님들은 또 “35대 총무원장 선거를 통해 이사(理事)를 겸비한 높은 수행력, 종단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사회로부터 존경과 신뢰를 이끌어낼 수 있는 훌륭한 지도자를 모시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06호 / 2017년 9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허 2017-09-07 10:20:11
십목십시 십수십지 기엄호아!~열 눈 보고 있고 열 손가락이 가라키고 있음의 엄혹함아어.이집트 여왕이 육체 좋은 노예와 사욕을 채우며 기고만정 어무도 모르겠지? 허나 궁전의 모든 사람들이 더러운 짓을 다 얼면서 입만 다물고 있었지.그가 숨어서 나쁜 잣을 하는 걸 쥐시끼도 아는데 시치미 떼고 욕된 짓을 계속하다 드디어 망쪼 .파사현정 사필귀정.부처님은 새상의 나뭇잎새 수량도 다 아는데 사람이 극악무도 나쁜 짓을 모를까? 지는 고기묵고 ㅎㅎㅎ 대자대비 나무석가모니불

본사 주지스님 2017-09-04 11:56:27
분명한 결정과 멋진 결과 보여주십시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듯, 붓다의 법을 가리지 마시고 수승한 모습을 그대로 보여 그대로 불자되게 하소서

'단호히 대처 ?' 좋아하네 2017-09-04 10:36:22
은처에 단호히 대처 해 보라
돈봉투에 단호히 대처 해 보라
도박에 단호히 대처 해 보라
국고보조금 횡령에 단호히 대처 해 보라
집단폭행에 단호히 대처 해 보라
성폭행에 단호히 대처 해 보라

정작 단호히 대처 할 일에는 하지도 못하면서
자기들 비판하는 사람들한테만 그 놈의 '단호히 대처'를 참 잘도 하지.
그러니 신도사 300만이나 감소하지

정신차리라 2017-09-04 07:29:09
자승자박
정교분리 - 자승은 이명박근혜 정권과 어떻게 했는가?
이교도 - 이 세상 모든 이들이 교화대상이다.
정치인 방문 - 친소관계를 분리하려는 망언
총무원장 - 선거 개입은 선거법 위반

총무원장, 교구본사 주지, 중앙종회, 호법부 스님들이 정신차리고 똑바로 일을 했다면 이런 일이 발생되지 않았을 것이다.

전다신강 2017-09-04 05:55:38
종헙종법앞에 누구나 평등하지 않을거면 종헌종법을 불태운자는 종단집행부 바로 자기자신 입니다 나는 누구편도 아닙니다 오직 부처님 정법대로 사는 불자일뿐입니다
쉽게표현하자면 현시국은 양쪽다 잘못이 있습니다 자기허물은 반성하지 않고 남의 허물만 폭로하는 유치한코미디 입니다 이러니 불자수가 감소하는건 당연한 이치이죠
오늘이라도 정헌종법대로 모두다 징계 하십시요 태평세월이 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