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한 총무원장 선거를 위한 보도원칙
공정한 총무원장 선거를 위한 보도원칙
  • 법보신문
  • 승인 2017.09.18 13:31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구태가 재현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번 총무원장 선거에도 어김없이 ‘괴문서’가 등장하는가 하면 범계승과 타종교인까지 가세해 “직선제 실시” “총무원장 퇴진” “조계종 적폐청산” 등 도를 넘은 비난과 공격이 난무하고 있다.

10월12일 있을 예정인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일어나는 일련의 상황들은 역대 총무원장 선거 때마다 반복됐던 일로, 한국불교를 희망으로 이끌 총무원장 선거를 화합과 축제의 장이 아닌 갈등과 반목으로 이끌어 결국 한국불교 전체에 흠집을 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선거 때 반복된 갈등과 반목은 새롭게 선출된 총무원장 스님을 중심으로 한 신임 집행부와 한국불교 전체의 발목을 잡아 종단의 화합과 발전의 걸림돌이 되어 왔던 것이 사실이다. 더욱 우려스러운 대목은 ‘적폐청산과 개혁’이라는 명분으로 활동하고 있는 몇몇 징계승과 단체들의 거리낌 없는 행보이다. 이들은 종헌종법에 명시된 선거법을 위반한 특정 후보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서는 한마디 언급조차 않더니, 다른 후보의 허물에 대해서는 집중적으로 거론하며 후보 자격이 없는 범죄자로 몰아가고 있다. 형평성과 공정성이 담보되지 않은 비판은 약이 아니라 독이 되기 십상이다.

총무원장 선거는 종헌종법에 의거해 여법하게 진행되어야 한다. 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총무원장 후보 자격을 엄격히 심사하고 관련 종법에 따른 절차에 따라 선거를 진행한다. 그럼에도 일부 단체들은 조계종의 종헌종법에 의거한 선거기준이 아니라 본인들이 지지하느냐, 지지하지 않느냐에 따라 후보 자격이 있느냐 없느냐를 결정짓고 있는 모양새다. 이러한 초법적인 주장은 결코 불자와 대중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없음을 알아야 한다.

법보신문은 앞으로도 증명되지 않은 인신공격성 네거티브 선거 전략과 금품살포 등으로 선거를 혼탁하게 몰고 가는 이들의 움직임에 대해 끝까지 감시하고 추적 보도해 그 책임을 명확히 드러낼 것이다. 아울러 이번에도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위한 보도원칙을 정해 실천하고자 한다. 3가지 보도원칙은 △깨끗하고 청정한 선거문화의 정착을 위한 기사 보도 △종책 대결을 통한 선의의 경쟁 유도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감시와 고발 등이다. 법보신문은 35대 총무원장 선거 기간 동안 이 같은 보도원칙을 적극 실천함으로써 불교계 선거가 세간의 걱정이 아닌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임을 약속한다.

[1408호 / 2017년 9월 2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혼나겠지 2017-09-24 22:13:09
설정스님 땅문제나 자승스님 룸싸롱 문제 기사쓰면 혼나겠지
호법부 지하가서 맞을지도 모르니깐

웃지요 2017-09-20 10:50:57
자승원장과 본사 주지들이 차기 원장을 누구로 내정했다는 둥의 기사, 종정스님 만나서 차기로 누구를 지지해 달라는 말.....이런거 선거법 위반 사항인데 법보신문이 보도했어요 안했어요?

메인화면속 설정,수불스님의 기사를 공정한 눈으로 보세요. 설정에 대해서는 허위학력 기재에 대해 선거법을 적용하지 않고, 수불은 20년간 대중공양 해오던 일을 선거법 위반했다는 듯이 기사를 쓰고.

사설로 큰소리치고 기사로는 편향되게 한쪽은 필요이상으로 감싸고 한쪽은 필요이상으로 까대면서 무슨 공정?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웃기당

중립위반자부터 고발 2017-09-20 07:04:23
설정스님을 총무원장 후보에 추대한
현 총무원장을 중립을 지키지 않은
불법선거운동으로 먼저 고발부터하세요.
그럼 법보신문을 좀 믿을려나?

공정 2017-09-18 18:16:00
파리가 새 라고 주장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