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불감증 위험수위
폭력 불감증 위험수위
  • 공선림 기자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랫동안 잠잠했는가 싶더니 또 다시 폭력과 폭행이라는 단어가 불교집안 언저리를 배회하고 있다.

종립 동국대와 불교방송에서 일어난 사건이 그것이다. 불미스런 두 건의 사건은 거의 동시에 교계에 전해져 불자들을 당혹케 하고 있다.

입에서 입으로 혹은 인터넷을 통해 빠른 속도로 전파되는 사건을 앞에 두고 담당기자는 일단 사실 확인에 나섰다. 그러나 그 과정은 예상했던 대로 퍽이나 고달픈 여정이었다. 당사자는 반성이나 참회보다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피하거나, 행위 자체를 부인하는데 급급해 했고 문제를 해결해야 할 위치에 있는 사람들은 사건을 조용히 덮어두어 당사자를 보호하는 것으로 일관했다.

더 기가 막힌 것은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교육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좀 심한 행위를 했기로 그것이 그리 큰 문제가 될 수 있냐 하는 시각을 보인 일부 직원들의 태도였다. 발이나 손으로 사람을 때리고, 기물을 던져 부수는 것이 실수(?)라는 그들의 항변처럼 백번 양보해 이번 일이 실수로 치부할 수도 있다. 그러나 문제는 그것이 고의성이 없는 실수였다고 해도 이에 대한 정확한 평가와 재발방지를 담보하겠다는 자세는 잊지 말아야한다는 점이다. 부처님은 ‘파사현정’이라는 말씀을 하셨다. 삿되고 잘못된 것을 철저히 부수고 정법을 드러낸다는 의미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는 교계에서 부하 직원에게, 혹은 같은 수행자인 스님에게 폭행과 폭언을 하는 것은 용납이 될 수 없다. 바늘 도둑이 소 도둑이 되듯이 작은 잘못이 나중에 큰 허물이 될 수 있다. 관련 당사자의 진정한 참회와 그에 합당한 징계로 정법을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