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 재고하라”
“문화재청,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 재고하라”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09.19 22:19
  • 호수 1505
  • 댓글 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묘선 전수조교 기자회견 개최
9월19일, 청와대 앞서 항의공연
“문화재 전승시스템 파괴 행위”
국가무형문화재 승무 전수조교 김묘선씨는 9월19일 문화재청의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와 관련해 심사기준과 점수 공개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 심사기준과 근거를 공개하라.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예고에 전수조교가 배제된 합당한 사유를 제시하라.”

국가무형문화재 승무 전수조교 김묘선씨가 9월19일 청와대 앞에서 ‘문화재청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 재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앞서 문화재청은 9월6일 무형문화재위원회를 열어 태평무·살풀이춤·승무 보유자를 선정했으며, 17일 관보를 통해 결과를 공고했다. 이와 관련 김묘선씨는 “문화재청의 결정을 인정할 수 없다”며 무형문화재위원회 회의록과 결정기준, 4년 전 인정조사 때의 춤 동영상과 점수 공개를 촉구했다.

김씨는 1987년 승무 보유자로 지정받은 이매방(1927~2015) 선생의 제자로, 현재 우봉이매방춤보존회 승무 이수자 1호다. 1989년 국가유형문화재 승무 이수자가 됐고, 2005년 전수조교가 됐다. 우리나라 무형문화재 지정 제도는 흔히 인간문화재로 불리는 ‘보유자’를 정점으로, 그로부터 기량을 배운 제자 가운데 뛰어난 이를 ‘전수(교육)조교’로 선정하며, 그 밑에 ‘이수자’를 둔다.

그가 문화재청의 이번 결정에 대해 문제로 삼는 부분은 태평무와 살풀이춤의 경우 보유자를 복수로 선정한 반면, 승무는 단수로 인정예고한 것이다. 실제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보유자에 양성옥·이명자·이현자(강선영류)와 박재희(한영숙류), 제97호 살풀이춤 보유자에 김정수·정명숙(이매방류)와 김운선·양길순(김숙자류)을 인정 예고했다. 그러나 승무는 채상묵씨 1명만을 보유자로 예고했다.

김묘선씨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항의의 뜻을 담아 승무를 공연했다.

김묘선씨는 “그간 문화재청은 한국무용 관련 보유자 인정예고를 놓고 대상자간 첨예한 갈등이 빚어지자 복수지정 방침을 세워 올 초 11명의 후보자를 선정했다”며 “이 가운데 2명이 탈락했고, 그 중 한 명이 가장 왕성히 전수교육 활동을 펼치는 본인”이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와 함께 새로 보유자를 지정하며 전수조교를 배제한 부분도 문제로 거론했다. 그는 “보유자를 새로 인정하는 데 있어 전수조교를 배제한 배경과 진실이 무엇인지 알고 싶다”며 “문화재청의 이번 결정은 이수자에서 전수조교로, 전수조교에서 보유자로 나아가는 무형문화재 전승시스템을 무너뜨린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묘선씨는 “본인은 일본과 미국 등 세계 각지에 승무전수소 11곳을 설립해 승무의 전승과 세계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매방 선생님의 유지와 전수조교로서의 15년 전승활동을 무시한 배경이 낱낱이 밝혀질 때까지 무형문화재위원회의 부당한 심사에 항의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문화재청의 결단을 촉구했다.

한편 우봉이매방춤보존회는 이날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와 관련해 문화재청을 항의 방문했다. 또 김묘선씨가 기자회견에 앞서 항의의 의미를 담아 청와대 앞에서 펼친 승무 공연에 동참해 지지의 뜻을 표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505호 / 2019년 9월 2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2019-09-20 23:27:34
저렇게 시위하고 비판하고 기자회견을 한들...누가 알아줄꼬.. 예술인의 자세도 아니고 불자의 자세도 아니거늘....같은 불교인으로써 낮이 뜨겁습니다
21세기 나라의 문화와 역사를 짊어지고 갈 자리가 그렇게 호락호락할까? 지금 가지고 있는 전수교육자리도 벅차보이거늘...그만하시오. 더 꼴이 사나워 보이는데

이해양 2019-09-20 20:47:41
문화재는 역시 하늘이 주는것...실력면으로나 모든면으로나
채**씨가 잘되었습니다.
무용계에서 인정받는 사람이 되어야합니다.
문화재는 한 나라의 역사와의식을 책임지고 가는자리...

NO 2019-10-02 14:38:38
일본사람...
NO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일본으로 돌아가세요

스님 2019-10-01 14:49:05
일본 스님은 일본에서 활동하시면 될듯합니다
여기는 대한민국입니다

하나 2019-10-03 01:34:54
김묘선 일본스님? 무용가?
소속이.....
일본스님이든 어떻든 스님이신가요?
진정한 스님이라면 권력을 위한 추한 탐욕은 버리고 마음비우는 수양부터 하셔야 할 것같아요.가족세습하는 스님이 된것도 물욕을 거머지기위한 투쟁의 결과요,인간문화재의 꿈도 권력과 재물을 움켜쥐고 좌지우지하고 싶어하는 탐욕이겠지요?
순수한 스님이자 예술인으로 해외에 전통문화를 보급전수한다는 빛좋은 포장을 하고 있지만,양심은 ?
또한 본인이 최고라는 교만은 어떤 관점?
인과응보란 말이 있고, 모든 업보는 대를 잇는다고 합니다.
그러니 이제 그만 내려놓으세요.
국민청원이다 뭐다 참여를 강요하는일들,
무용계, 순수한 불자들,일반인들을 그만 흔들어대시고
진정한 스님이라면 마음비우는 훈련부터 하시면 좋겠군요.
불자로서 화가 나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