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계총림 방장 고산 스님 기해년 성도절 법어
쌍계총림 방장 고산 스님 기해년 성도절 법어
  • 경남지사=최홍석 지사장
  • 승인 2020.01.07 14:08
  • 호수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해년 성도절 법어(己亥年 成道節 法語)
고산 스님

상당(上堂)하야 打柱杖 三下云(타주장 삼하운) 하시되

법상에 올라 주장자를 세 번치고 이르시되

보리좌상견명성(菩提座上見明星)하니 존호즉위무상사(尊號卽爲無上師)로다

사십구년도중생(四十九年度衆生)에 무일중생능구제(無一衆生能救濟)로다

보리좌상에서 명성을 보시니

존호가 곧 무상사가 되었도다

사십구년동안 중생을 제도했으나

한 중생도 능히 제도함이 없도다

욕식제인본래불(欲識諸人本來佛)인댄 반조자기 진면목(返照自己眞面目)하라

천척현애진일보(千尺懸崖進一步)하면 홀연답착심본향(忽然踏着心本鄕)하리라

모든 사람이 본래 자기부처를 알고저 할진댄

자기의 진면목을 반조하라 !

천길이나 되는 낭떠러지에서 한걸음 내어 밟으면

홀연히 마음의 본 고향에 밟아 이르리라.

활연돈오본자성(豁然頓悟本自性)하면 진진찰찰무비불(塵塵刹刹無非佛)이로다

진찰전체즉시불(塵刹全體卽是佛)인댄 피아당체재하처(彼我當體在何處)오

활연히 본 자성을 몰록 깨달으면

티끌과 물건과 세계마다 부처 아님이 없도다.

진찰 전체가 곧이 부처일진댄

너와 나의 실체는 어디 있는고?

착안간(着眼看)하라 ! 피아 역시불(彼我 亦是佛)이로다

착안 해보라! 너 나 역시 부처로다。

“이(咦)”

타주장일하(打柱杖一下)하고 수하좌(遂下座)하시다

주장자를 한번 내리치시고 하좌 하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